미리 알고 떠나자

온열질환은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전국이 섭씨 40도에 육박하는  찜통더위가 이어지면서 온열질환에 시달리는 환자도 늘고 있다. 온열질환은 흔히 더위를 먹었다고 말하는 열탈진이나 정신을 잃는 열실신 등 다양한 증상으로 나타난다. 신체에 체온조절 기능이 떨어진 경우 심하면 사망까지 이를 수 있다. 때문에 노약자는 폭염경보가 발생하면 최대한 외출을 자제해야 한다. 외출할 경우에는 몸을 가릴 수 있는 모자나 얇고 긴 옷을 입는 것이 좋다. 부득이하게 외부에서 활동할 때는 틈틈이 휴식을 취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

환자가 어지러움이나 두통, 메스꺼움 같은 온열질환 증상을 호소하면 시원한 장소로 옮긴 다음 열을 내릴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 시원한 물수건으로 몸을 닦은 다음 선풍기로 물기를 말리면 체온을 빨리 내릴 수 있다. 환자가 의식이 있는 경우 물을 마시게 하고 의식이 없을 때는 질식 위험이 있으므로 물을 먹이지 말고 119를 부르거나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하는 게 좋다.

 

곤충에 쏘이는 일은 주로 늦봄이나 가을에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한여름에도 빈번하게 일어난다. 곤충에 물린 부위가 부어오르고 간지럽고 아프다면 그 부위를 깨끗하게 씻고 소독약을 잘 덮어서 물린 부위에 물이 들어가지 않도록 해야 한다. 벌에 쏘였다면 벌침을 손으로 제거하지 말고 신용카드를 이용해 얇게 벗겨내듯이 밀어내야 한다. 야외 활동 시 살인진드기에 물리기도 하는데, 진드기가 살 속에 박혀서 안 빠지는 경우 억지로 제거하지 말고 가까운 의료기관을 방문해 제거하는 것이 좋다.

 

물놀이를 할 때 쉽게 발생할 수 있는 질환이 저체온증이다. 저체온증은 체온이 떨어졌는지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는 어린이에게 빈번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보호자가 각별히 주의 깊게 살펴봐야 한다. 입술이 파랗게 변하기 전에 자주 휴식을 취하며 체온을 높여줘야 한다. 물놀이 틈틈이 쉬는 시간에 따뜻한 음료를 마시거나 마른 담요로 몸을 감싸고 있는 것도 도움이 된다.

익수도 여름휴가철에 빈번하게 발생하는 사고다. 물에 들어가기 전 안전장비를 착용하면 익수 예방에 도움이 된다. 구명조끼는 다리 사이로 지나는 끈이 있는데 이 끈을 규정대로 잘 착용해야지 조끼가 빠지지 않는다. 만약 물놀이를 하다가 물에 빠진 경우라면 즉시 심폐소생술을 하거나 119를 부르는 것이 좋다.

 

 

여행지에 가면 아이가 갑자기 아파서 당황할 때가 많다. 이때는 해열제나 배앓이 약 등 상비약과 평소 아이의 연령대에서 빈번하게 생기는 질환의 약을 챙겨 가는 게 좋다. 아이가 넘어져서 다칠 경우를 대비해 기본적인 상처를 치료할 수 있는 깨끗한 거즈, 반창고 등도 챙기면 도움이 된다.

기사입력: 2018/08/04 [10:4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