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 한국선수단 결단

39종목 1,000명 참가

금메달 65개 이상, 종합 2위 목표

문화체육관광부와 대한체육회는 7일 오후 2시 서울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제18회 자카르타-팔렘방 하계 아시아경기대회 대한민국 선수단 결단식’을 개최한다.

이날 결단식에는 이낙연 국무총리를 비롯해 문체부 체육협력관, 대한체육회장과 우리 대표 선수단 600여명이 참가한다.

 

행사는 국무총리의 격려사, 선수단장의 답사, 참가 선수단 소개, 단기 수여,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되며 생방송으로 중계된다.

결단식이 끝난 뒤에는 질병예방과 안전관리 등을 위한 선수단 교육이 진행될 예정이다.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은 오는 18일 개막한다. 45개국에서 선수단 1만1300여명이 참가해 모두 40개 종목에 걸린 금메달 465개를 두고 기량을 겨룬다.

 

우리나라는 금메달 65개 이상, 6회 연속 종합순위 2위를 목표를 모두 39개 종목에 선수단 1000여명이 참가한다.

문체부는 “선수들이 평창 동계올림픽에 이어 아시아경기대회에서도 우리 국민들께 희망과 벅찬 감동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정부도 선수들이 안전하게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8/10 [15:2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