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상주 외신기자

300명 돌파

외신지원센터에 등록한 외신기자가 올해 300명을 넘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해외문화홍보원 외신지원센터에 등록한 한국 상주 외신기자가 300명을 넘어섰다고 9월 5일 밝혔다.

외신지원센터는 상주 및 방한 외신기자에게 한국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원활한 취재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3년 6월 개소했다. 2013년 개소 당시 상주 외신기자는 15개국 86개 매체 266명이었다. 2018년 현재(8월 31일 기준) 20개국 116매체 310명으로 증가했다.

외신지원센터에 등록한 상주 외신기자가 300명을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국가별로는 한국과 밀접하게 교류하고 있는 일본(24매체, 119명), 미국(29매체, 60명), 중국(16매체, 54명)이 가장 많았다. 영국(6매체, 23명), 프랑스(6매체, 11명), 러시아(6매체, 7명)가 그 뒤를 이었다.

최다 상주 3개 국가(일본·미국·중국) 특파원이 전체 상주 외신기자의 약 75%를 차지하고 있다. 언어 및 대륙별로 분류하면 일본계(119명)가 가장 많고 다음은 구미계(113명), 중국계(71명, 홍콩·대만 등 포함) 순이다.

 

주요 매체별 기자 수는 일본 NHK 16명, 영국 로이터통신(TV포함) 14명, 중국 신화통신 7명, 프랑스 AFP 6명, 미국 CNN 5명 등이다. 중국과 일본은 올해 특파원을 추가로 파견했다. 최근 7년간 해외 언론 특파원이 가장 많이 증가한 국가는 중국으로 2011년 18명에서 2018년 55명으로 약 3배 증가했다. 

 

특히 올해는 영국의 ‘더가디언(The Guardian)’, 미국의 ‘워싱턴포스트(Washington Post)’, ‘유에스에이투데이(USA TODAY)’, 독일 방송사 ‘프로지벤 자트아인스(ProSiebenSat. 1 TV)’에서 특파원을 파견했다. 러시아 국영매체 ‘로시야 세보드냐(Rossiya Segodnya)’도 서울 지국을 새로 설치해 한국 이슈를 집중적으로 취재하고 있다.

해문홍 외신지원센터는 이러한 해외 언론들의 관심에 발맞춰 부처별 정책 자료를 제공하고 관련 브리핑, 간담회, 혁신성장 관련 기자단 현장 방문, 다양한 문화프로그램 등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8/09/07 [23:0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