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창업인 발굴 지원

쌀 관련사업 종사자

전통적인 떡을 새롭게 변형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은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쌀의 참신성, 다양성 등 새로운 이미지를 불어 넣고자 쌀과 쌀 가공품업에 종사하는 젊은 창업인 5명을 미(米)스코리아로 선정했다고 8월 31일 밝혔다.
2016년 시작한 ‘미(米)스코리아를 찾아라 사업’은 올해 쌀 관련 업에 종사하는 젊은 창업인을 발굴해 마케팅 컨설팅과 온·오프라인 홍보를 지원한다.

쌀 관련 기업을 운영하는 만 19세부터 45세까지의 젊은 창업인을 대상으로 모집한 결과 총 37개 기업이 지원하여 치열한 경쟁을 펼쳤으며, 1차 전문가 심사와 2차 소비자평가, 3차 현장검증의 엄격한 심사를 통해 최종 5개의 기업(6명)이 2018년의 미(米)스코리아로 선정됐다. 
이중 8월의 미(米)스코리아로 선정된 기업은 온라인 퓨전 떡집을 운영하고 있는 ‘자이소’의 박호상, 박경민 형제다. 자이소는 자시옵소서(드시옵소서)의 약자로 순우리말 상호다.

‘자이소’는 베이커리와 빵 소비에 익숙한 젊은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위해 마카롱과 마들렌 형태의 떡을 만들어 ‘미(米)들렌’과 ‘떡카롱’을 개발했다. 이들이 개발한 퓨전 떡은 젊은 층에게 큰 인기를 끌며 떡집 자이소가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해주었으며, 지금도 소비자에게 한발 더 다가가기 위해 전통적인 떡을 현대화해 곶감찹쌀떡, 오메기떡 등 새로운 메뉴를 개발에 앞장서고 있다.

자이소 박호성 대표는 “쌀에 대해 새로운 인식을 심어 줄 수 있는 미(米)스코리아로 선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쌀 소비량이 급격하게 감소하는 상황에서 맛있고 새로운 떡으로 쌀 소비를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8월의 미(米)스코리아 ‘자이소’ 박호성, 박경민 형제의 이야기는 온라인에서 보다 자세하게 만나볼 수 있다.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약칭 농정원)은 농식품 분야의 인재를 키워내는 교육, 농촌가치 및 우리 농산물의 소비를 촉진하는 홍보, 스마트팜 등 ICT기술을 농업 현장에 반영하는 정보화 사업, 귀농·귀촌과 국제통상·협력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준정부기관이다.

기사입력: 2018/09/08 [08:4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