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막서비스 등 개선

청각 장애인의 국회 의사중계에 대한 접근성을 제고한다.

국회사무처(사무총장 유인태)는 9월 정기국회에서 청각 장애인들의 국회 의사중계에 대한 접근성과 편의성을 제고하기 위하여 9월 3일부터 인터넷의사중계시스템에서 자막 등 개선된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밝혔다.

생중계는 국회방송의 자막 정보를 연계하여 본회의, 예결위, 일부 위원회 회의를 대상으로 서비스하며, 다시보기는 문서회의록과 음성인식기술을 이용하여 자막을 생성하여 본회의 및 전체 위원회 회의를 대상으로 서비스할 계획이다.
음성인식기술은 한국전자통신연구원에서 개발된 SW로 영상의 음성과 문서의 시간을 일치시키는 기술이다.

이와 함께 기존 인터넷의사중계 서비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하여 ▶회의 시작 후 10분 이내에 제공되는 빠른 다시보기, ▶다른 작업 중에 이용 가능한 오디오 듣기, ▶자막을 이용한 특정 영상 검색, ▶국회의원 대상 고화질 영상 다운로드, ▶인터넷 익스플로러(IE) 이외에 다양한 브라우저의 지원 등의 서비스를 새롭게 제공한다.

국회사무처는 이번 서비스 개선을 통하여 국민들이 보다 더 쉽고, 편리하게 국회 인터넷의사중계를 시청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2019년 초까지 고화질 생중계 및 다시보기 서비스, 매킨토시(Mac) PC에서도 시청이 가능한 멀티 운영체제(Operating System) 기능 등도 추가적으로 구현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09/08 [10:3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