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버문화 페스티벌’

즐거운 인생을 살아 가는 어르신들이 만들어 가는 축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문화원연합회가 주관하는 ‘2018 실버문화페스티벌98()~9()어린이대공원과 911() 유니버설 아트센터에서 열린다.

올해로 4회째를 맞이하는 실버문화페스티벌은 어르신들(실버세대)에게 문화예술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와 다양한 필요 정보를 제공하는 국내 유일, 전국 규모의 어르신 문화예술축제다.

 

 

 어른이 행복무대’, ‘문화나눔광장등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행사 진행

 

  98()9() 어린이대공원에서는 어른이 행복무대문화나눔광장을 진행한다. 어른이 행복무대에서는 무용과 합창, 사물놀이, 라인댄스 등 다양한 공연을 선보이고, 문화나눔광장에서는 건강과 교육, 금융 등, 어르신들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종이상자 가면,자투리 나무 인형, 핸드폰 거치대 만들기 등 온 가족이 참여할 수 있는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전국에서 선발된 25개 어르신 공연팀, ‘샤이니스타를 찾아라에서 경연

 

  어르신들의 문화예술 경연대회인 샤이니스타를 찾아라는 지역 예선 참가자가 지난해 2,700여 명에서 올해 3,900여 명으로 증가하는 등, 어르신들의 관심과 사랑 속에서 대표축제로 자리 잡았다.

  올해 지역 예선은 지난 6월과 7월 전국 10개 권역에서 펼쳐졌으며, 치열한경쟁을 거쳐 무용, 연주, 합창, 연극 등 다양한 분야에서 최종 25개 팀(어르신 550여 명)이 선발됐다. 본선 경연은 911() 오후 1, 서울 유니버설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열린다. 본선에서는 전국의 끼 있는 어르신들이 그동안 갈고닦은 실력을 마음껏 뽐낼 예정이며, 어르신문화 홍보대사인배우 이순재 씨도 참석하여 어르신들을 응원한다. 자세한 정보는 공식누리집(http://www.silverfestival.c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실버문화페스티벌은 단순히 노년층을 위한 문화행사가 아니라, 주도적으로 여유롭고 즐거운 인생을 사는 어르신들이 직접 만들어가는 축제라며 문체부는 앞으로도 어르신들이 다양한 문화예술활동을 향유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실버문화페스티벌을 온 가족이 함께 즐기고 세대 간 교류할 수 있는 장으로 만들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9/08 [11:0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