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국제생활예술 오케스트라축제

총 50팀의 오케스트라들이 참여한다.

서울문화재단, 세종문화회관, 한국생활예술음악인협회가 공동주최하는 ‘제5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SICOF, Seoul International Community Orchestra Festival)’가 9월 8일부터 30일까지 세종문화회관과 종로구 서촌 일대에서 개최된다.
2014년 시작되어 올해로 5회를 맞이한 이번 축제는 2018년 국내생활예술오케스트라 49팀과, 세계 29개국 56명으로 구성된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SICO)까지 50팀이 참여하여 더욱 풍성한 축제를 만들 예정이다.

국내 생활예술오케스트라 49팀은 축제의 기획프로그램인 ‘서촌마을오케스트라축제’를 통해 다양한 하모니를 들려줄 예정이다. 생활예술오케스트라 장르 확산을 위해 문을 연 체부동 생활문화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서촌마을을 무대 삼아 공연을 펼치며 퇴역경찰에서 시각장애 예술가까지 다양한 생활예술음악인들이 참여한다.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서촌마을오케스트라축제’의 세부 프로그램은 △‘오케스트라의 집(체부동 생활문화지원센터)’ △‘시장通 음악회(통인시장 앞 정자)’ △‘서촌, 바람이 불다(인왕산 수성동 계곡 앞 무대)’ △‘미술관 음악회(경복궁역 서울 메트로 미술관)’로 구성됐다.

축제를 준비한 생활예술음악인은 1989년 퇴역한 경찰군악대 출신이 모여 창단한 ‘무궁화 윈드 오케스트라’부터 시각장애인 예술가들과 지역주민으로 구성된 ‘효자동 오케스트라’, 마을오케스트라인 ‘성미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까지 다채롭게 구성되었다.
세계 29개국 61명의 생활예술음악인으로 구성된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는 축제의 시그니처 오케스트라로 축제 기간 동안 각 국가와 공동체를 대표하여 활동할 예정이며 여기에 참가하는 한국단원은 서울시립교향악단 현직단원의 교육도 받을 수 있다.

4월 유튜브(YouTube)를 통해 선발된 단원들은 트리니다드토바고의 빈민가의 음악교사부터, 베네수엘라 ‘엘 시스테마’ 출신의 바이올리니스트, 비올라를 연주하는 한의사까지 다양한 모습으로 살아가는 있는 여러 나라의 생활예술음악인들로 구성되었다.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에 참가하는 한국단원은 서울시립교향악단과 협력으로 단원의 역량 강화를 위해 서울시립교향악단 현직단원의 1:1 지도를 받을 수 있다.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는 29일(토) 오후 3시 서울역 대합실에서 북한 작곡가 故최성환(1936-1981)의 곡 ‘아리랑 판타지’를 29개국 생활예술인들의 플래시몹 연주로 선보일 계획이다. UN오케스트라 지휘자 앙트완 마르기예(Antoine Marguier)가 작년에 이어 올해도 지휘를 맡는다.
30일(일) 오후 5시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열리는 ‘제5회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의 폐막식 피날레는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 서울시민필하모닉오케스트라, 서울학생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세종문화회관 공연은 세종문화회관 홈페이지 온라인 예매, 전화 예매, 세종문화회관 서비스 프라자 방문을 통한 현장 예매 등이 가능하며 가격은 전석 2만원이다.
서정협 서울특별시 문화본부장은 “‘서울국제생활예술오케스트라축제’는 생활예술오케스트라 활동을 하는 시민이라면 누구나 예술가가 되어 큰 무대의 주인공이 될 수 있다는 취지로 기획된 행사”라며 “음악을 사랑하는 시민들이 하나 된 하모니로 연주하는 아름다운 경험을 나누며, 예술가와 시민의 경계를 허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9/08 [11:3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