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63회 대한민국예술원상 시상

미술 부문에 장성순 화가, 연극 부문에 박웅 배우가 선정됐다.

 대한민국예술원95오후 3시 예술원대회의실에서 63회 대한민국예술원상시상식을 개최한다.

올해 예술원상 수상자로는 미술 부문에 장성순 화가, 연극 부문에 박웅 배우가 선정됐다.

 

미술 부문 장성순 화가는 1927년 함경남도 함흥 출생으로 서울대 미대에입학하였으나, 귀가 들리지 않는 어려움으로 학업을 중단하고 작품 활동에만전념해 1950~60년대 한국 추상미술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연극 부문 박웅 배우는 1940년 경상북도 문경 출생으로 1963년 동아방송국 성우 공채 1기를 거쳐, 1969년 극단 자유에 입단해 연기를 시작한 이래 50여 년 동안 외길을 걸었다. 또한 한국연극배우협회 초대 회장을 지내는 등 연극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이번 시상식에는 수상자와 가족들을 비롯해 예술원 회원과 주요 예술계인사들이 참석하여 수상의 기쁨을 함께할 예정이다.

 대한민국예술원상은 1955년부터 매년 우리나라 예술진흥 발전에 현저한 공적이 있는 예술인에게 수여하는 상으로서, 문학, 미술, 음악, 연극·영화·무용 4개 부문에서 올해까지 총 209명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수상자에게는 상장, 메달 및 상금 5천만 원이 수여된다.

 

  예술원은 지난 4월 예술원상 후보자 추천을 받고, 부문별 심사위원회와 종합심사위원회를 거쳐 62865차 정기총회를 통해 예술원상수상자를 선정했다.

기사입력: 2018/09/08 [11:5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