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존을 위한 아름다운 유혹

생물다양성의 소중함과 공생의 지혜를 터득할 수 있다.

환경부 소속 국립생물자원관은 9월 4일부터 내년 6월 30일까지 인천 서구 국립생물자원관 기획전시실에서 '꽃이 꼬시다' 기획전을 연다.
이번 기획전은 우리 일상에 친숙한 생물인 꽃을 인문학, 예술, 자연과학 등의 관점으로 보고 꽃에 숨겨진 새로운 모습을 소개한다.
식물의 생존본능에 따라 탄생한 꽃이 다른 생물과 유기적 관계를 맺고 함께 진화(공진화)하는 모습을 통해 생물다양성의 소중함과 공생의 지혜를 관람객과 나눈다.

이번 기획전에는 정향풀(멸종위기종 Ⅱ급) 등 꽃을 피우는 자생 식물의 표본과 복제모형, 수분매개 동물표본 등 총 160점이 전시된다.
특히, 꽃이 핀 상태의 식물을 그대로 특수용액에 넣거나 아크릴 속에 굳혀서 시들거나 변색 없이 반영구적으로 보관된 꽃을 볼 수 있다.
전시는 크게 4개의 주제로 이루어진다. '꽃이 베푼 만찬’은 구석기부터 현대에 이르기까지 꽃과 관련된 문화를 담은 유물과 공예품을 전시한다.

우리나라 전통 꽃장식인 '지화(紙花)’를 전통방식으로 재현한 김은옥 지화장(인천시 무형문화재 25호)의 작품도 이 자리에서 소개한다.
'꽃에 빠지다'는 관람객의 온몸 위로 투사되는 미디어아트로 계절에 따라 피어나는 화려한 꽃들의 향연을 만끽할 수 있다.
'아름다움 속에 치밀한 전략’에서는 꽃가루를 전달하는 동물을 유혹하고, 훈련시키며, 때로는 속이기도 하는 식물의 영리한 생존전략을 벽화와 영상이 결합된 애니메이션, 수분매개자가 등장하는 디오라마* 방식으로 소개한다.
※ 디오라마: 지형모형과 생물표본을 설치하여 하나의 장면으로 만든 것

'나만의 꽃을 피워보자'는 곤충의 시각체험, 꽃향기 맡기, 꽃모양 도장 찍기, 사진찍기 장소(포토존) 등 관람객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된다.
국립생물자원관은 이번 전시를 기념하여 개관일로부터 한 달 간 관람객이 참여할 수 있는 '꽃스타그램’도 진행한다.
꽃스타그램은 꽃과 함께 찍은 사진이나, 전시장을 방문한 기념사진 등을 해시태그 '꽃이꼬시다'와 함께 페이스북,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소셜미디어에 게재하면 참여할 수 있다.
※ 참여 사진은 전시에 소개되며, 참여자 일부에게는 소정의 기념품 증정

황계영 국립생물자원관 생물자원활용부장은 "이번 전시를 통해 관람객들이 우리 주변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식물에 눈길을 주기를 바란다"라며, "자세히 보면 신비로운 우리 식물이 지닌 가치를 이해하고 더욱 관심을 갖게 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09/08 [12:3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