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사 양성과정 개설

직장 내 장애인 인식 개선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은 법정 의무교육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 고용개발원은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 강사’ 양성과정을 10월과 11월에 추가 개설한다.
올해 5월 29일 ‘직장 내 장애인 인식개선교육’이 법정 의무교육으로 강화되면서 공단은 예상되는 교육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전문강사 양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 

 

이에 따라, 지난 3개월 간 서울, 부산, 광주, 천안, 성남 등 전국에서 강사양성 과정을 개설했고, 총 19회에 걸쳐 627명의 강사를 배출하였다.
이번에 추가 개설되는 일반과정은 강사를 희망하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공단 사이버연수원(http://cyedu.kead.or.kr)에서 과정별 신청기간, 교육기간 및 장소, 우선 선발기준 등을 확인한 후에 신청하면 된다.

공단 김정연 교육연수부장은 ‘효과적인 인식개선 교육이 되려면 무엇보다 역량을 갖춘 강사의 역할이 중요하므로, 앞으로 전문 강사양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09/08 [21:2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