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의장. 5당대표 회동

‘초월회’ 오찬 모임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는 남북 국회회담 추진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여야 5당 대표는 10월1일 국회 사랑재에서 ‘초월회’ 오찬 모임을 갖고 남북 국회회담 추진과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 문제, 정개특위 가동 등 선거제도 개선 문제에 대해 의견을 교환헤ㅐㅆ다. 
문 의장은 모두 발언에서 남북 국회회담 추진과 관련한 대북 친서 및 답신 교환 사실 등 그동안의 경과 소개. 11월 중 개최를 목표로 추진 중이며 규모는 의원 30명 수준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히고 실무 TF에 각 정당이 원한다면 참여하는 방안도 제시했다.

이해찬, 정동영, 이정미 대표는 국회회담에 적극적인 입장 피력했다. 김병준 대표는 남북문제가 빠르게 변화하는 상황에서 한반도 평화 정착이 이뤄져야 한다는 데는 적극 동의한다면서 다만 방법론을 놓고 당내에 다른 의견이 있다고 소개했다.

문 의장은 이날 오전에 있었던 원내대표 정례회동에서 선거제도 개선 문제 등을 다룰 국회 정개특위구성을 조속히 구성토록 여야 원내대표들에게 당부했다고 밝혔다.

다음은 모두 발언이후 비공개 회의에서 논의된 내용이다.

○ 남북 국회회담 관련
정동영 대표는 지난번 평양 방문 기간 김정은 국무위원장 만났을 때 김 위원장이 국회회담을 하면 결실이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소개. 김병준 비대위원장은 1차 남북 국회회담을 서울에서 갖는 방안도 언급.

○ 판문점 선언 및 평양공동선언 비준동의안 관련
손학규 대표는 평양선언과 군사합의서에 대해 국회 비준동의 필요성 여부를 물었고, 이해찬 대표는 평양선언은 내용상 비준동의보다는 국회차원의 환영결의 또는 지지결의 하는 방안을 제시함. 손 대표는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와 관련해 비용추계 등이 보다 구체적으로 나와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함. 김병준 대표도 비슷한 입장을 보임(북미정상회담에서 좀 더 진전이 있으면 좋겠다는 뜻도 피력). 그러나 이해찬 대표는 구체적인 사업 등에 대해 세세하게 예산을 산출하기가 어려우며, 비준동의를 한 뒤에 구체적인 사업예산은 그때그때 국회 심의를 받는 것이라고 설명. 정동영 대표는 예산과 상관없이 비준동의를 받으면 좋다는 입장 피력.

○ 정개특위. 선거제도 관련
선거제도 개편과 관련해 참석자들은 대체로 연동형 비례대표제 도입에 찬성하는 분위기. 이해찬 대표는 당내 일부 이견이 있지만 큰 반대는 없다고 밝힘. 정동영, 이정미, 손학규 대표가 특히 강한 의지 피력.

○ 심재철 의원 관련
참석자들은 심재철 의원이 공개한 업무추진비의 성격 등에 대해 각자 의견을 피력. 일부 참석자들은 업무추진비가 제한적으로 사용된다는 점을 강조. 한편 김병준위원장은 국회의원들이 업무추진비의 사용내역을 볼 수 있도록 공개하자는 의견을 제시함.

기사입력: 2018/10/07 [13:0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