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젝트A’

5명이 100여 점의 창작물을 전시했다.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장애아동 창작활동을 지원하는 ‘프로젝트A’의 기획 ‘반짝반짝 빛나는’ 전시가 10월 1일부터 8일까지 서울시청 시민청 지하1층 시민플라자B에서 개최된다.
이번에 작품을 발표하는 장애아동은 지난 5월 멘티로 선정된 이주성, 정하윤, 문시연, 양예준, 김재민 등 5명으로, 총 100여 점의 창작물을 전시했다.

프로젝트A’는 국내 유일 시각분야 장애예술인 전문 레지던시인 잠실창작스튜디오가 지난 2013년부터 운영 중인 장애아동 창작지원 프로그램이다.
지난 2013년부터 조아제약의 후원과 예술전문가의 재능기부로 매년 5명의 예술적 재능을 지닌 장애아동에게 1:1 개별 멘토링과 작품 발표의 기회를 제공해 왔다.

이번 ‘반짝반짝 빛나는’ 전시는 지난 5개월 동안 예술전문가 멘토 5명(라오미, 염승일, 이현주, 정경희, 최윤정)이 장애아동과 1:1로 진행한 멘토링의 결과물이다. 멘티와 시간을 가지며 그들이 지닌 특성에 맞는 작업 방법과 재료를 선택했다.
전시 오프닝 기념행사는 10월 5일 오후 4시에 진행됐다. 후원사인 조아제약은 이번 기획전에 출품된 장애아동의 창작물 중 10여점을 활용해 만든 골판지 포장(카톤박스) 디자인 제작물을 함께 전시하고, 영등포구에 위치한 본사에서 10월 8일부터 15일까지 전시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프로젝트A’는 지난 2013년부터 현재까지 6년동안 총 30명의 장애아동을 발굴했고, 프로젝트A 1기로 참여한 신동민, 한승민 멘티는 잠실창작스튜디오 9기 입주작가로 입주해 청년 작가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이번 전시는 시민 누구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문의: 02-423-6680)

기사입력: 2018/10/07 [17:2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