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각장애인을 위한 미술관 체험

그림을 점자화해 손으로 느끼게 해주면 다양한 상상력을 활용한 다른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다.

앞이 보이지 않는 이들이 그림을 감상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예술작품 감상의 진정한 의미가 보는 이의 상상력에 있는 것이라 본다면 이야기는 달라진다.

그림을 점자화해 손으로 ‘느끼게’ 해주면 앞이 보이지 않기에 오히려 더 큰 상상력으로 그림을 감상할 수 있지 않을까. 다른 눈으로 세상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교직원공제회가 1일부터 시각장애인을 위한 미술관 체험 캠페인 ‘감각을 깨우다’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부터 펼쳐온 ‘사회공헌-Barrier Free 캠페인’의 일환으로, ‘김헌용 선생님의 첫 번째 눈 맞춤’, ‘건우 이야기’, ‘세상에서 가장 따뜻한 목도리’, ‘아이를 지키는 착한 드라이빙 캠페인’ 등에 이은 사회공헌 캠페인이다.

이번 캠페인은 앞을 볼 수 없는 시각장애인들에게 미술관 체험 기회를 마련해 주고자 준비했다. 기존의 미술작품을 작은 사이즈로 만든 뒤 점자화하여 손으로 그림을 느낄 수 있게 하는 것이다. 
점자화한 미술작품은 10월 8일부터 21일까지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에서 운영하는 ‘이음센터(서울시 종로구 대학로 112)’에 전시되며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이 기간 동안 한빛맹학교 등의 시각장애인 학생들이 참관할 예정이다.

한국교직원공제회는 시각장애인들 뿐 아니라 아이들에게도 다양한 시선과 시각으로 세상을 바라볼 수 있게 하는 경험을 하게 해주면 좋을 듯 하다고 밝혔다.
캠페인 영상이 네이버와 페이스북, 유튜브 및 다양한 방송채널을 통해 소개될 예정이다. 또한 캠페인 기간인 10월 1일부터 21일까지 교직원공제회 홈페이지의 이벤트 페이지를 통해 응모하는 이들을 대상으로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차성수 한국교직원공제회 이사장은 “예술을 체험할 기회가 적었던 시각장애인들에게 좋은 미술작품을 감상할 수 있는 뜻깊은 경험이 되었으면 한다”며 “교직원공제회는 도움의 손길이 필요한 이들을 위한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07 [18:0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