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폐막공연으로 행사의 대미를 장식

 7일(일) 서울문화재단이 ‘서울거리예술축제 2018’ 시민 참여 프로그램 ‘끝.장.대.로’와 청계광장에서부터 서울광장을 잇는 이동형 거리극, 서울도서관 벽면을 활용한 미디어 영상 퍼포먼스 등의 폐막공연으로 행사의 대미를 장식했다.

지난 서울거리예술축제는 5일(금) 태풍 ‘콩레이’로 인한 우천으로 야외공연을 취소하고 일부 실내 공연만 진행했으나 태풍이 지나간 6일(토) 오후 1시 이후부터 모든 프로그램을 재개했다. 공식참가작 ‘피아쥬(쉬르 므쥬르, 벨기에)’는 서울도서관 앞에서 라이브 음악과 함께 트램펄린 위를 다이빙하며 시민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무교로에서는 ‘오직 빠네뿐(콘타미난도 손리사스, 스페인)’이 남녀노소 웃음을 안겨주는 유쾌한 공연을 선보였으며, 광화문광장에서는 ‘블록(노핏 스테이트&모션하우스, 영국)’이 거대한 블록 위에 오르내리는 모습으로 관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축제 폐막일인 7일(일)에는 세종대로 위에 펼쳐지는 놀이프로그램으로 시작해 서울광장, 광화문광장 등 도심 일대가 화려한 거리예술 공연으로 채워진다. 행사 진행을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는 광화문사거리에서 대한문 앞까지 세종대로 약 500미터 구간이 차량 통제됐다.

차들이 없어진 세종대로 위에서는 낮 12시부터 오후 5시까지 ‘끝.장.대.로’가 펼쳐졌다. △온 가족이 어울려 종이 상자를 꾸미고 세워서 쓰러뜨리는 대형 ‘도미노 퍼레이드’ △도로 한복판 위에 세워진 버스에서 어린이를 위한 동화를 구연하는 ‘버스극장’ △자유롭게 도로 위에 그림을 그려볼 수 있는 ‘아스팔트 갤러리’ △색색의 테이프로 아스팔트 위에 대형 작품을 함께 만드는 ‘테이프 아트’ △하얀 깃발 위에 자신의 이야기를 적어보는 ‘깃발 놀이터’ △에어리얼 실크, 줄타기, 저글링 등 평소 쉽게 볼 수 없는 서커스를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서커스 예술놀이터’ 등이 진행됐다.

축제의 마지막 밤인 오후 8시부터는 축제의 대미를 장식할 폐막공연 두 개를 연이어 선보인다. 프랑스 공연팀 ‘콩플렉스 카파르나움’의 미디어 영상 퍼포먼스 ‘새로운 메시지가 도착했습니다’는 영상과 사운드, 문자를 결합하여 대형 프로젝터로 투사하는 작품이다. 서울도서관 벽면 전체와 서울광장을 중심으로 대형 깃발과 풍선 위에 송출되는 영상이 시민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콩플렉스 카파르나움’의 피에르(Pierre Duforeau) 예술감독은 “이번 영상은 서울거리예술축제를 위해 창작한 것으로 서울의 상징적인 공간이자 공동체, 연합, 추모 등 시민의 다양한 정서를 표현했던 서울광장에서 공연하는 것에 의미가 크다”며 “2일부터 5일까지 서울광장에 설치된 인터뷰 장소에서 시민이 직접 이 작품의 주제인 ‘평화’에 대해 토론, 메시지, 그림 등 다양한 방식으로 참여했다.
영상 퍼포먼스에 이은 폐막공연 ‘길_Passage’는 한국의 예술단체 ‘예술불꽃 화랑’의 작품이다. 청계광장 앞을 시작으로 강렬한 대형 오브제와 불꽃이 서울광장까지 이동하는 거리극이다. 시민들의 환호 속에 펼쳐지는 화려한 불꽃 구조물과 신명나는 연희공연은 축제의 대미를 장식했다. 

기사입력: 2018/10/07 [19:5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