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물안전 연구기관 한자리에

2018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가 개최되었다.

질병관리본부, 농림축산검역본부, 국립수산과학원 및 한국생물안전협회는 ‘2018 한국 생물안전 컨퍼런스’를 10월 25~26일 제주도 휘닉스제주리조트에서 공동 개최했다.

이번 컨퍼런스는 작년에 이어 두 번째로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주최하는 행사로서 한국생물안전협회가 주관하며, 병원체 및 유전자변형생물체를 취급하는 연구기관의 생물안전 전문가와 관련 학계, 산업계 전문가 등 250여 명이 참석했다.

 

컨퍼런스는 본 컨퍼런스(3개 주제)와 프리 컨퍼런스(3개 주제)로 구성되며, 본 컨퍼런스에서는 공통분야인 ‘백신개발과 생물안전’, ‘생물안전 및 생물보안 국가관리제도 안내’, 및 ‘생물안전 적용’에 대해 전문가의 발표가 있었다.

프리 컨퍼런스에서는 ‘기관생물안전위원회의 효율적 운영’, ‘생물안전 연구시설 안전관리’ 및 ‘백신개발과 생물안전’ 3개 주제에 대해 사람, 동물, 수산 분야별 관계자를 대상으로 전문교육과 아울러 생물안전 및 생물보안을 강화하기 위한 심도 있는 토의가 진행됐다.

특히, 이번 컨퍼런스에서는 ‘백신개발과 생물안전’이라는 주제로 백신개발 및 생산과정의 위해관리에 대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국내 산업체, 대학 및 정부 관련 전문가들이 참여하여 인체용, 동물용, 수산용 백신 개발·생산에 대한 인허가 등 국내외 규제사항과 생물위해 관리방법 등에 대한 종합적인 내용을 논의했다.

질병관리본부 강연호 생물안전평가과장은 “최근 의약품, 미용용품 개발을 위해 병원체를 이용하는 사례가 증가함에 따라 병원체에 대한 생물안전 및 보안관리의 중요성이 더욱 커지고 있다"며 "이번 컨퍼런스가 우리나라의 병원체 안전관리를 위한 관계 부처간 협력체계를 안정적으로 지속시키고, 자율적인 생물안전관리 문화 정착을 위해 민간과 정부가 상호 협업하는 자리가 되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0/29 [19:0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