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의 ‘독도 역사왜곡 교육’

왜곡 기술부분을 분석하여 내용의 오류와 한계를 밝혔다.

교육부와 동북아역사재단은 10월 25일 오후 3시부터 동북아역사재단 대회의실에서 ‘일본 초.중.고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 고시와 관련한 전문가 토론회를 개최했다.
이번 토론회는 일본 문부과학성이 공개한 ‘초.중.고등학교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한국 관련 영토 및 역사 왜곡 기술을 분석하여 내용의 오류와 한계를 분명하게 밝히기 위해 마련되었다.

토론회는 동북아역사재단 남상구 소장, 서종진 박사, 홍성근 박사의 주제발표와 신주백 교수(연세대), 이신철 교수(성균관대), 송완범 교수(고려대), 현대송 박사(한국해양수산개발원 독도연구센터장)의 종합토론으로 진행됐다.


서종진 박사(동북아역사재단)는 ‘일본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변화와 특징’에서 초.중.고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변화상 특징과 문제점 등을 밝혔다.
남상구 소장(동북아역사재단)은 ‘일본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근대사 검토’라는 주제를 통해 과거 침략을 정당화하고 식민지 지배를 미화하는 등 자국중심적인 편협한 역사관의 문제와 한계를 검토했다.
홍성근 박사(동북아역사재단)는 ‘일본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독도 관련 기술 문제점’이라는 주제를 통해 초.중.고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의 독도 관련 내용을 종합적으로 분석하여 기술상의 특징과 문제점을 발표했다.
토론회가 개최되는 25일은 대한제국 고종 황제(1900년)가「칙령 제41호」를 제정하여 독도가 울릉도에 포함된 우리 영토임을 널리 알린 의미 있는 날이다.


이에 교육부는 토론회와 별도로 독도에 대한 전 국민적 관심을 높이고, 영토 주권 수호 의지가 확산될 수 있도록 시.도교육청 및 동북아역사재단과 함께 ‘독도교육 영상자료’ 방송 및 ‘독도 체험 발표대회 본선’을 개최했다.
‘독도교육 영상자료’(주관교육청: 경기도교육청)는 독도를 쉽고 재미있게 이해할 수 있도록 영상 기술을 활용하여 독도의 역사.자연.인물을 입체적으로 구성.제작하였으며, 순차적으로 방송할 예정이다.
‘독도 체험 발표대회’(주관교육청: 인천교육청)는 전국 중.고등학생들이 생활 속 독도사랑 실천 내용을 공유하는 소통의 장으로 10. 27~28일 이틀간 예선을 통과한 전국 15개 팀 학생들의 현장 미션 및 활동 발표가 이뤄질 예정이다.


김도형 동북아역사재단 이사장은 “이번 개정 학습지도요령 및 해설에 독도를 일본 고유 영토라고 왜곡하고 침략을 정당화하는 내용이 기술됨으로써 미래 세대에게 자국 중심적인 편협한 역사인식을 확산시킬 수 있다.”는 우려를 표명하였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독도는 단순한 바위섬이 아닌 1,500여 년간의 긴 역사와 함께 해 온 민족의 터전이자 대한민국 독립과 주권을 상징하는 역사적 의미를 가진 섬”이라면서 “독도의 역사를 왜곡하고, 영토 주권을 침해하는 모든 일에 대해서는 유관부처와 힘을 모아 적극 대응해 나아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0/29 [19:1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