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극항로 난코스 실마리 찾다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동시베리아해 바다얼음의 이상 움직임을 규명할 실마리를 찾았다.

해양수산부는 쇄빙연구선 아라온호가 연구항해를 통해 동시베리아해에서 발생하는 바다얼음(해빙, 海氷)의 이상 움직임을 규명할 실마리를 찾았다고 밝혔다.

북극항로를 지나는 선박을 위협하는 요소 중 하나인 해빙은 인공위성 관측이 시작된 1979년 이후 40년 동안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태평양에서 북극항로를 드나드는 관문인 동시베리아해에서는 다른 북극 해역과 달리 해빙들이 모여드는 이상현상이 지속적 으로 나 타나고 있다.

 

이 때문에 동시베리아해는 북극항로에서 가장 위험한 구간으로 꼽힌다.

최근까지도 이 해역에 접근하기 어려워 현장연구가 거의 이루어지지 않았다.

국내 유일의 쇄빙연구선 아라온호는 2009년 건조 이후 지속적으로 북극 연구항해에 나서고 있는데, 올해 연구항해(’18.7.19~10.1) 에서 작년에 동시베리아해 결빙해역 수중에 설치했던 장기해양계류시스 템을 회수 하는 데 성공하였다.

장기해양계류시스템은 퇴적물포집기, 어류 음향 탐지기 등 연구장비를 일렬로 연결해 해수면으로부터 최대 1㎞까지 해류의 방향과 속도, 수온 등 환경변수를 관측하는 장비이다.

 

이 장비는 바다 속에 길게 늘어뜨려 설치하기 때문에 손상되거나 분실하기 쉬워서 연구자들은 회수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2016년도 연구항해 시에는 해빙상황 악화로 전년도 설치 장비 회수 및 재설치에 실패하기도 하였다.

다행히 올해에는 회수에 성공 하여 지난 1년간 이 해역의 물리 , 화학적 변화가 기록된 자료를 확보하게 되었으며, 이로써 우리나라는 북극항 로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실마리를 찾게 되었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부설 극지연구소 연구팀(수석연구원 강성호 박사)은 약 한 달간 관측자료를 분석하였다.

 

그 결과, 대서양과 태평양의 바닷물, 러시아 육상의 담수 등 세 방향에서 유입되는 물의 흐름 변화가 해류 순환에 영향을 주어 동시베리아해에 해빙이 모여드는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추정된다는 연구결과를 도출하였다.

연구팀은 앞으로도 동시베리아해에 대한 관측과 정밀한 분석을 지속실시 하여 북극항로 개척에 필요한 과학적 자료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아라온호를 활용한 국제협력 연구를 확대해 북극해 수산자원 보존 , 기후변화 대응 등 국제 공동현안 해결에 기여할 계획이다.

이번 아라온호의 북극연구는 해양수산부의 ‘북극해 환경변화 통합 관측 및 활용연구’와 ‘북극해 해저자원환경 탐사 및 해저메탄방출현상 연구’의 일환으로 진행되었다.

 

 

 

편, 북극항로는 기후변화로 북극해를 덮고 있던 해빙이 녹아 배가 나갈 수 있게 되면서 향후 본격적인 상업운항이 기대되는 바닷길이다 .

우리나라에서 유럽까지 갈 때 북극항로를 이용할 경우, 기존 수에즈 운하를 통과했을 때보다 거리가 32% 단축(22,000㎞ 15,000㎞)되어 열흘 빠르게 갈 수 있어(40일 30일) 물류산업에 혁신을 가져올 것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행록 해양수산부 해양개발과장은 “북극 해빙의 감소는 이상기후로 인류에 위협이 되기도 하지만, 그와 동시에 북극항로 개척과 미개발자원의 발견 등 기회도 제공한다.”라며, “앞으로도 관련 연구를 지속 추진하여 신북방정책을 추진하는 데 필요한 과학적 기반을 구축해 나가 겠다.”고 말했다.

 

 

 

기사입력: 2018/10/29 [20:1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