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MZ 문화재 학술심포지엄

공동조사 가능성 논의

문화유산과 자연유산 분야로 나누어 진행한다.

문화재청 국립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1월 6일 오전 9시 20분부터 국립고궁박물관 대강당에서 『DMZ 내 문화유산 및 자연유산 보존‧활용‧조사 연구의 과거‧현재‧미래』를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그동안 분단의 상징과도 같았던 DMZ(비무장지대)는 최근 문화재 공동조사 가능성이 논의되면서 남북 평화 협력의 이미지로 새롭게 탈바꿈하고 있다.

 

이번 심포지엄은 한반도의 평화적인 분위기 속에서 DMZ 내 문화재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의 현실적 방안과 앞으로의 과제에 대해 살펴보고자 마련되었다.

이번 심포지엄은 DMZ(비무장지대) 문화재를 문화유산과 자연유산 분야로 나누어 진행한다. 먼저 제1부는 2개의 기조강연이 마련되었으며 ▲ DMZ 내 문화유산 남북공동 조사 방향 제언(이재, 국방문화재연구원장), ▲ DMZ 자연유산 남북 공동협력의 의의와 과제(제종길, 한국보호지염포럼위원장)가 발표된다.

 

제2부는 국내 연구자들이 문화유산과 자연유산의 과거와 현재에 대한 주제발표를 진행한다. 문화유산 분야(근대문화재 포함)는 ▲ DMZ 내 고고유적 현황, ▲ DMZ 근대문화재 현황과 활용방안 등 5개 주제, 자연유산 분야는 ▲ DMZ의 생태적 가치와 국제자연보호지역, ▲ DMZ 자연유산 조사와 경관자원 등 4개 주제로 구성하였다.

제3부는 주제토론 시간으로, ▲ DMZ 문화재 보존 및 조사연구의 미래와 활용방안을 주제로 각 분야 전문가들의 깊이 있는 논의가 이어질 예정이다.

 

국립문화재연구소에서는 이번 학술회의를 바탕으로 민족의 공동 유산인 DMZ(비무장지대) 문화재에 대한 남북 공동조사의 단계별 계획을 구체화하고, 보존과 활용방안에 관해서도 심화 연구를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11/02 [16:5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