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당 이한기박사 탄신 100주년

한국 국제법의 기초를 다진 ‘기당 이한기 박사 탄생 100주년 기념문집’ 발간했다.

도서출판 문학공원이 한국 국제법의 기초를 다진 ‘기당 이한기 박사 탄신 100주년 기념문집’ 발간했다고 밝혔다.
1917년 전라남도 담양에서 태어나 일본 가고시마 여행 중 현지에서 영면한 이한기 박사는 대한민국 국제법의 아버지라 불린다. 담양 창평공립보통학교 시절인 1929년 13살의 나이로 만세운동을 계획했다가 밀고를 당해 창평주재소 유치장에 피감된 적이 있던 그는 휘문고등보통학교와 일본 제4고등학교를 거쳐 일본 동경제국대학교 법률학과에서 공부하게 된다.

 

그러면서 국제법에 눈을 뜬 그는 서울대학교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을 받았으며 미국 컬럼비아대학교 법과대학에서 공부했다. 이후 서울대학교 법학연구소장, 서울대학교 법과대학장, 서울대학교 사법대학원장, 대한국제법학회장, 한일문화교류기금이사장 등을 역임했으며 대한민국 감사원장 및 국무총리를 지냈다.
이 문집 발간위원에는 정태익, 최종고, 정인섭, 이근관, 김수웅, 윤영전, 이종웅, 이종걸 등 저명한 교수 및 비서관과 두 아들이 참여했다.

한편 이 책은 전반부에 20장의 화보와 함께 총 7부로 나뉘어 편집되었는데, 화보에는 기당선생의 업적과 문학 활동, 학문 활동, 집안의 내력, 성장배경, 가족들의 사진 등을 알기 쉽게 정리해놓고 있다.
1부 ‘인사말’에는 박병호 서울법대 명예교수가 축사를 썼으며 이낙연 현 국무총리가 기념사를, 이수성 전 국무총리와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추모사를 썼다.
Ⅱ부 ‘기당의 학문과 인생’에는 백충현 교수의 국제법 연구에 대한 회고담과 정인섭 교수의 기당 이한기 박사의 학문세계가 실렸다. Ⅲ부 ‘기당의 감사원장과 국무총리 시절’에는 기당 선생과 함께 근무했던 김문환, 노우섭, 이준영, 윤영전의 회고담이 실렸다.

Ⅳ부 ‘기당과 문학’에는 둘째 아들 이종걸 교수가 말하는 ‘선친 기당과 문학’, 이한기 박사의 수필 3편, 기당의 고조부 이최선의 한시 1편, 고운석 굿뉴스피플 주필의 ‘석전 이최선’에 관한 글이 실렸다. Ⅴ부 ‘제자 및 친지들 가슴속의 기당’에는 전예용, 배재식, 이동진, 김치선, 이현재, 강원룡, 이수성, 고병익, 금진호, 김정건, 백충현, 송광정, 심수관, 오성식, 윤천주, 이영숙, 이상우, 이근관, 강종일, 김만기, 김석우, 김수웅, 김진환, 김 철, 서종환, 설균태, 신성오, 윤광림, 윤영전, 윤웅림, 윤증현, 이시윤, 이장희, 이종무, 이종수, 장기표, 정태익, 제성호, 최종고, 황영하 등 제자 및 친지들이 쓴 기당 선생의 회고담이 실렸다.

Ⅵ부 ‘가족들 가슴속의 기당’에는 사모님이셨던 김혜경 교수와 장녀 이종만, 장남 이종웅, 차남 이종걸, 작은며느리 정대봉의 글이 실려 있다. 그밖에 Ⅶ부 ‘기당의 발자취’에는 담양 장전 선산 묘비와 추모비, 기당 이한기 박사 주요저작, 기당 선생 추모 기념사업 현황, 연보 등으로 꾸며졌다.
윤영전 소설가는 “기당 선생은 지금으로부터 23년 전에 타계하셨지만 아직도 기당은 우리들의 마음속에 살아계신다”며 “기당의 학문, 기당의 총리시절 행적, 기당의 문학활동을 조명한다”고 편집 후기에 밝혔다.

또한 기당의 장남 이종웅 선생과 차남 이종걸 교수는 "제자 및 친지 분들이 보내주신 원고를 몇 차례씩 읽어보았다”며 “그 속에 담긴 곡진한 내용 때문에 어느 원고 한 편도 소홀히 할 수 없었다”고 감사한 마음을 말했다.

기사입력: 2018/11/03 [22:40]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