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아태 무형유산 NGO 컨퍼런스

이번 컨퍼런스에는 16개국 35개 기관이 참여한다.

문화재청의 후원을 받는 유네스코아태무형유산센터는 베트남 후에유적보존센터와 공동으로 11월 6일부터 8일까지 ‘2018 아태 무형유산 NGO(비정부기구) 컨퍼런스’를 베트남의 역사도시 후에에서 개최한다.

2016년 개최 이후 2회차를 맞이한 이번 행사는 ‘공동체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무형유산 NGO의 역할’을 주제로,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달성에 이바지하는 비정부기구들의 활동 사례를 공유하고, 협력망 구축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고자 기획되었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유네스코 인가를 받은 무형유산 비정부기구들의 협의체인 ‘무형유산 NGO 포럼’을 비롯하여 공모 절차를 통해 선정된 16개국 35개 기관이 참여한다. 특히, 유엔 지속가능발전목표 중에서도 ‘양질의 교육(SDG 4)’과 ‘지속가능한 도시 및 공동체(SDG 11)’에 관해 무형유산 보호와 연결하여 논의를 진행할 예정이다.

컨퍼런스는 3일간 진행하며 첫째 날에는 ‘유네스코 2003 무형유산보호협약 관련 국제적 담론에서 요구되는 비정부기구의 역할과 기능’을 주제로 벨기에 브뤼헤대학교 마크 제이콥스 교수의 기조발제로 행사를 시작된다. 다음으로는 ▲ 무형유산 보호를 위한 비정부기구의 역할과 가능성, ▲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무형유산 교육, 그리고 ▲ 무형유산 보호를 통한 도시와 공동체의 포용적 발전을 주제로 한 13개의 발표와 토론을 통해 더욱 포괄적인 관점에서 비정부기구들의 활동 사례와 사업 경험을 살펴볼 예정이다. 

 

둘째 날에는 ▲ 청소년 그리고 소외된 자들을 위한 무형유산 교육과 지속가능한 발전, ▲ 공동체의 지속가능하고 창의적이며 통합적인 역량강화 전략을 주제로 하는 분임토의가 동시에 열린다. 부문별로 발표자 4명과 전문가 4명으로 구성되어 한층 심화된 발표와 토론이 기대된다. 같은 날 오후에는 이번 컨퍼런스의 주최국인 베트남의 무형유산 보호 정책과 방향에 대해 깊이 있게 조명하는 시간도 마련되어 있다.

마지막 날 폐회식에서는 양일간 논의된 내용을 되짚어보고 앞으로의 무형유산 분야 비정부기관 간의 협력을 도모하는 회의 결과문서를 채택하며 3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한다. 또한, 참가자들은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등재된 후에 황성)을 둘러보며, 베트남의 대표적인 역사도시인 후에의 무형유산 보호 현장을 직접 만나보는 시간도 가진다.

기사입력: 2018/11/03 [22:5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