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오늘날의 타이포그래픽은 활자만이 아니라 그림, 사진, 기호, 움직임, 소리 등을 재료로 한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과 국제타이포그래피비엔날레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이하 타이포잔치 사이사이)’111()부터 6()까지 문화역서울284에서 열린다.

 ‘타이포잔치 사이사이는 내년에 열리는 본행사인 타이포잔치 2019: 국제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의 사전 행사로서,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을 주제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의 총괄 기획은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이 맡는다.

 

이번 행사는 세모난 것(워크숍)’, 네모난 것(강연)’, 둥근 것(리서치_전시)’, 모양이 없는 것(출판)’으로 구성되며, 한국과 프랑스, 페루 3개국 작가 17개 팀(26)이 참여한다.

세모난 것에서는 111~2일 이틀간 해외작가 3개 팀이 공동 연수(워크숍)를 진행했다. 프랑스의 다미앙 풀랑은 글자, 가면 그리고 , 프랑스의 라파엘 가르니에는 다른 공간의 머리 그림, 페루의조나단 카스트로는 승천의 의식: 깊게 듣고 들여다보기를 주제로 다루렀다.

네모난 것에서는 113~4까지 작가 16개 팀이 매일 3분과로 나눠 강연을 진행했다. 3에는 세모난 것(워크숍)’결과물과 이에 대한 의견을 나누었고, 4에는 다이애나밴드가소란을 주제로 공연을 펼친다.

 

둥근 것에서는3부터 6까지 작가 17개 팀이 특정 주제를탐구한 결과물을 전시한다. 타이포그래피와 웹사이트의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들을 수집하고 관찰한 작품인 송예환의 다양한 출력환경을위한 규칙 아카이브서체 디자인의 관습을 버리고, 문자와 사물을 관통하는 근본적인 조형을 탐구한 작품, 양장점의 조화를 위한 실험등을 만나볼 수 있다.

모양이 없는 것에서는 세모난 것’, ‘네모난 것’, ‘둥근 것등을 통해탐구한 결과물을 출판할 예정이다.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타이포그래피란 원래 활자 사용법이지만, 오늘날 타이포그래피는 모든 것의 사용법이다. ‘활자만을 재료로 삼았던 타이포그래피는 이제 그림, 사진, 기호, 움직임, 소리 등 모든 것을 재료로삼는다. 이번 타이포잔치활자모든 것(사물)’에 관여하는 타이포그래피의 현재를 생각해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1/03 [23:2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