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반기 산행문화개선 캠페인

시민단체, 일반시민 등 1,100여 명이 참여했다.

산림청은 10월 27일 경상남도 함양군 마천면 지리산 둘레길에서 건전한 산행문화 확산을 위한 '2018 하반기 산행문화개선 캠페인'을 실시했다.
앞서 지난 5월에는 서울 둘레길(수락·불암산 구간)에서 '서울 둘레길 걷기축제' 현장 캠페인이 진행됐다. 올해 두 번째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지리산 둘레길 개통 10주년을 기념해 시민단체, 일반시민 등 1,100여 명이 참여했다.
이번 캠페인의 주요 내용은 ▲지정 등산로 이용하기 ▲소중한 산림자원 보호하기 ▲흔적 남기지 않기 ▲산행은 둘 이상 함께 하기 ▲타인을 배려하는 산행예절 지키기 등이다.

김종승 산림휴양등산과장은 "지리산 둘레길은 우리나라 걷기문화를 선도해 온 곳으로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함께 발전해 나갈 것"이라면서 "'2018 산행문화개선 현장 캠페인'을 통해 건전한 산행문화가 정착되고 우리 산의 소중함을 되새기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올바른 산행문화 정착을 위한 '2018 산행문화개선 캠페인'은 '현장 캠페인', '온라인 캠페인', '등산·트레킹문화 개선 경진대회' 등 세 분야로 나뉘어 진행됐다.

'현장 캠페인'은 전국 100대 명산을 중심으로 11월까지 실시되며 '온라인 캠페인'은 산림청 누리집과 사회연결망서비스(SNS) 등을 통해 연중 진행된다. '등산·트레킹문화 개선 경진대회'는 지역 단체의 산행문화 개선활동 결과를 심사해 시상하며 오는 11월 중 열릴 예정이다.

기사입력: 2018/11/04 [22:2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