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개소

시립보라매병원에 설치

지역장애인 의료센터 공모에 서울시 보라매병원이 선정되었다.

 서울시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가 시립보라매병원에 설치, 31일 개소식을 시작으로 서울지역 39만여명 장애인의 건강권 보장을 위해 노력한다.

보건복지부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 공모에 서울시보라매병원이 선정돼 전국 최초로 공공병원에 설치되는 장애인보건의료센터이다.

 

센터는 서울시보라매병원(동작구 보라매로 520) 앞 전문건설회관(보라매로 515 02-870-2072~3) 15에 설치되며 상담실, 회의실, 교육실 등으로 구성된다. 재활의학전문가와 보건의료전문가, 사회복지사 등 3개팀(운영기획팀, 건강보건팀, 의료지원팀) 6명이 상시 근무한다. 병원에선 의료서비스를, 센터에선 연계서비스를 진행해 원스톱 종합지원을 한다.

 

서울시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는 증가하는 장애인 의료서비스 수요에 대응하고 장애인건강권 강화를 위해 건강보건관리사업 연계, 장애인 건강보건관리 전달체계를 구축하는 통합지원센터 기능을 수행하게 된다.

지역장애인보건의료센터는 장애인 건강보건관리, 보건의료-복지 연계를 중점 추진한다. 주요사업으로 ▴장애인 건강보건관리 전달체계 구축 ▴건강검진, 진료, 재활 등 의료서비스 ▴장애인 임신, 출산 등 모성 보건 서비스를 실시할 계획이다.  

 

장애인 건강보건관리 전달체계 구축: 센터는 중앙장애인보건의료센터(장애인건강사업)와 보건소(지역사회중심 재활사업)간 연계·조정 역할을 한다.

장애인 의료서비스 제공: 센터는 대상자 최초 방문 시, 대상자별 초기 평가 후 건강보건계획을 수립, 의료서비스가 필요한 대상자는 보라매병원과 연계해 검진, 진료, 재활 등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퇴원 전 지역사회 복귀를 위한 계획을 수립하고 보건소 등에서 재활운동 등 보건복지서비스를 지속적으로 받을 수 있도록 연계 지원한다.

장애인 임신, 출산 의료서비스: 장애유형에 따라 임신과 출산 정보를 제공해 임신기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수유, 산후회복, 신생아 케어 등 맞춤형 교육을 통해 건강한 가정을 이룰 수 있도록 돕는 모성보건서비스를 제공한다.

기사입력: 2018/11/05 [09:4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