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우승 경기도, 2위 충북

38회 전국장애인체전 폐막

대회 최우수선수에 수영 6관왕 정사랑선수가 선정됐다.

제38회 전국장애인체육대회에서 경기도(223,376.64)가 종합우승, 2위는 충청북도(159,878.48), 3위는 서울특별시(156,079.20)가 차지했다. 개최지인 전라북도(142,983.92)4위를 하였다. 지난대회 2위였던 경기도는 다시 1위를 탈환했다

1025일부터 29일까지 5일간 전라북도 일원에서 개최된 장애인체육대회에는 전17개 시도에서 8,596(5,907, 임원 및 관계자 2,689)의 선수단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졌다. 차기 대회는 서울에서 개최된다

 

대회 마지막 날인 29일에는 남자 10km 마라톤 T53/54에서 유병훈(46, 경북장애인체육회)2116초로 금메달을 획득해 5관왕에 올랐으며, 지난대회에 이어 2번째 5관왕에 등극했다. 팀 종목인 골볼은 여자는 서울, 남자는 전남이 우승했다. 휠체어럭비는 인천, 휠체어농구는 서울이 우승했다.

 

대회 둘째 날부터 마지막 날까지 전북일원의 경기장 곳곳에 비가 오락가락 내렸다. 그러나 꺼지지 않는 성화의 불꽃처럼 참가 선수단의 열정도 활활 타올랐다. 3관왕 이상 다관왕은 선수부 100명과 동호인부 29명이 달성했으며, 217개의 신기록도 쏟아졌다.

 

이번 대회 최우수선수(MVP)상은 수영에서 6관왕을 차지한 정사랑(23, 충북장애인체육회)가 수상했다. 정사랑은 희귀병인 길랑바레증후군으로 하반신에 장애를 갖게 되었다. 병원에서 수치료를 받으며 수영을 접하게 되었고, 수영에 재미를 느껴 2014년 선수로 입문해 201535회 전국장애인체전에서 2관왕, 37회 대회에서 4관왕을 휩쓴 수영의 숨은 인재다.

정사랑은 운동할 때는 힘들어 울더라도, 시합 끝나고는 웃자라고 생각하며 열심히 훈련했다. 예상하지 못한 MVP를 받게 되어 너무 영광이다. 더욱 발전해 멋진 선수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대회 MVP에게는 시상금 3백만원, 최우수동호인은 100만원, 신인선수 100만원, 지도자 2명에게는 각각 50만원씩이 주어졌다.

 

또한 이번 대회는 다채로운 시상도 이루어졌다. 하나은행 후원금 1천만원으로 마련된 하나은행 장학금은 우수신인선수 5명에게 각 200만원씩 돌아갔다.첫 해외 재미동포 선수단이 준비한 재미선수단 격려금200만원은 신인선수에게, 아이스하키 패럴림픽 동메달리스트 한민수 선수는 신인선수에게 200만원의 훈련지원금을 후원했다.

 

비상하라 천년전북, 하나되라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으로, 새로운 천 년을 맞이하는 전라북도에서 맞이한 이번 대회는 장애와 비장애의 벽을 허물자는 의미에서 대회 사상 최초로 전국체육대회 성화와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성화를 함께 봉송하고, 장애인과 비장애인이 함께 성화를 점화하였다.

뿐만 아니라 멀리국에서 해외동포 선수단이 함께 참여하는 등 화합과 번영의 대회로 개최되었다. 전라북도와 주 개최지인 익산시에서 시도선수단 숙박 및 경기장 경사로 설치, 실내외 장애인 화장실 완비, 휠체어 관람석 확보, 장애인주차구역 확충 등을 통해 장애물이 없는 무장애 공간으로 성공적인 대회가 되었다.

 

또한, 21년 만에 전국장애인체육대회 개회식에 참석한 대한민국 대통령 부인 김정숙 여사가 보여준 장애인체육의 관심과, 장애인체육홍보 및 장애인스포츠 체험으로 방문객에게 큰 호응을 이끌어낸 KPC하우스를 통해 앞으로 전국장애인체육대회와 장애인체육에 대한 인지도가 높아 질 것으로 기대된다.

 

폐회식은 1029일 오후 4, 익산 실내체육관에서 선수단 및 주요내빈 500명과 익산시만 1,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우리 또 다시라는 주제로 펼쳐진 폐회식 공식행사는 성적발표 및 시상, 대회기 강하 및 차기 개최지 전달, 성화소화를 끝으로 마무리되었다.

기사입력: 2018/11/05 [09:5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