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네덜란드 협력 모델농원

스마트팜 확산 방안 논의

최신 설비와 선진 기술 적용

농림수산식품교육문화정보원이 농협경제지주, 네덜란드 와게닝겐연구소와 공동으로 양돈 생산성 개선을 위한 ‘모델농장 이레팜 개소식’을 10월  30일 농협 안성교육원에서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 행사에는 양돈농가를 비롯하여 각국의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모델농장 이레팜에 설치된 최신 시설과 적용 기술 소개하는 강의, 스마트팜 확산 방안과 관련한 토론으로 구성됐다.
모델농장 이레팜은 경기도 양주에 위치한 육성사 550평(1815㎡), 번식사 858평(2831㎡) 규모의 신축 농장으로 환기 시스템, 자동으로 사료를 돼지에게 공급하는 자동급이시스템 등 네덜란드의 최신 설비와 선진 기술이 적용돼있다.

모델농장 이레팜의 개소는 2017년 3월에 ‘한국양돈생산성 개산사업’의 협약에 의해 설립된 것이며 이밖에 네덜란드 현지 교육, 양돈농가의 생산성 관련 정보 공유, 효과 측정 등이 꾸준하게 실시되고 있다.
향후 이레팜 축사에서 얻은 데이터와 국내 스마트팜 축사의 데이터를 비교하여 생산성 변화의 요인을 분석하고 한국 농장의 생산성을 개선할 계획이며 모델농장 이레팜은 국내 전문 인력 약성을 위한 교육의 장으로도 활용될 예정이다.

농정원의 정윤용 국제통상협력처장은 “2017년부터 4년간 진행 중인 한국 양돈생산성 개선 협력사업에 관심을 가져주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향후 양돈선진국과의 생산성 차이에 대한 요인분석과 이의 개선을 통한 우리 농가의 교육 등에 본 모델농장의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8/11/05 [11:0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