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

삶에 대한 대담 진행

시민 등 실사용자가 직접 의견제시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가 9기 입주작가 오픈스튜디오를 11월 2~3일 이틀간 잠실종합운동장 내에 위치한 잠실창작스튜디오에서 개최했다.
국내 최초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잠실창작스튜디오는 이번 2018 오픈스튜디오 ‘잠실, 잠시’에서 9기 입주작가의 1년 9개월간의 작업성과와 개인창작실을 공개하는 한편, 공간운영 10주년을 맞이한 지난해 새로 발생한 공간 이전 이슈를 시민, 장애예술가와 함께 검토하고 의견을 수렴하는 시간을 준비했다. 잠실종합운동장이 2019년 단계적 리모델링을 시작하면 잠실창작스튜디오를 그 일정에 맞게 이전 운영해야하기 때문이다.

지난해 10주년 기념행사 심포지엄에서 잠실창작스튜디오 운영에 관한 학계, 예술계 전문가의 의견을 수렴했다면 올해는 실사용자(시민, 장애예술인)가 직접 잠실창작스튜디오의 운영 방향성과 공간 이전에 따른 무장애공간 조성 등의 현안에 대해 의견을 직접 이야기하고 많은 사람들과 공유하는 것에 행사운영의 초점을 맞췄다.

행사 첫날인  2일 오후 3시부터 잠실창작스튜디오 하늘연에서 공간이슈와 관련하여 ‘우리가 바라는 장애인 문화예술 창작공간’을 주제로 라운드테이블을 진행했다. 사회자인 최선영(예술가, 창작그룹 비기자 대표)과 김지수(극단애인 대표), 전경호(마림비스트), 문승현(시각예술 작가), 정상미(극작가)로 구성된 다섯명의 패널들이 발제를 진행했다. 오후 5시부터 8시까지는 스튜디오 외부에 위치한 공연장에서 전경호(시각장애인 마림비스트), 하파데이(포크송 그룹)의 공연과 함께 네크워킹이 이어졌다.

3일 정오부터 오후 2시까지는 9기 입주작가가 토론패널로 참여해 ‘장애 정체성과 예술’이라는 주제로 장애인과 예술가로서의 삶에 관한 대담을 진행했다. ‘실격당한 자들을 위한 변론’의 저자로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김원영 변호사가 발제를 진행했다. 브런치토크가 끝나고 10기 입주작가 정기공모에 관한 안내와 함께 입주공간을 둘러 보았다.

기사입력: 2018/11/05 [11:1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