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근로지원인 서비스

3,000명까지 확대

근로지원인은 중증장애인의 직업생활을 지원하는 사람이다.

한국장애인고용공단은 근로지원인 지원 사업을 확대 추진한다고 밝혔다. 이는 맞춤형 일자리·소득지원 대책으로 중증장애인 근로자에 대한 근로지원인 지원 예산이 대폭 확대되었기 때문이다. 
공단은 2019년도 근로지원인 지원 사업 예산으로 550억을 확보하여 사업을 활성화할 것이며, 이를 통하여 근로지원인 지원을 3,000명까지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근로지원인 지원 제도는 중증장애인의 직업생활을 지원하는 사람(근로지원인)을 보내 중증장애인이 안정적·지속적으로 직업생활을 할 수 있도록 업무를 지원하는 것이다. 그 간 예산부족으로 지원이 가능한 부수적 업무를 특정하는 것이 어려워 주로 신체장애 위주로 지원되었다.

이러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8년에는 지체, 청각, 시각, 뇌병변 중증장애인에게 집중되던 지원을 모든 장애유형으로 확대하여 실시하였고, 2019년에는 2018년 시범 실시되던 발달장애인에 대한 근로지원인 지원이 전면적으로 확대 실시된다.

근로지원 예시
지체·뇌병변 : ·장애로 인해 어려움을 겪는 물건이동, 서류정리, 출장·이동지원 등
시각 :·출장 및 업무시 이동 지원, 서류 대독, 업무관련 정보 검색 지원 등
청각·언어 :·수화통역 지원, 업무관련 전화받기, 대화기록 지원 등
지적·자폐성 :·의사소통 및 고객응대, 직무적응 등 지원
기타 장애 :·개별 평가를 통해 근로지원인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인정되는 직무 지원 

중증장애인은 이 제도를 이용하여 장애로 인해 부수적인 업무 수행에 도움이 필요한 경우에 업무내용, 장애특성 등을 고려한 평가를 통해 일일 최대 8시간까지 근로지원인 지원을 공단으로부터 지원받을 수 있다. 
단, 근로지원인에 대한 급여는 전액 지원되나, 장애인근로자는 서비스 지원 시간당 300원의 자기 부담금을 내야한다.

현재 공단은 2019년도 근로지원인 지원 신청을 받고 있으며, 근로지원인 지원을 받기 원하는 중증장애인 근로자는 공단 홈페이지(www.kead.or.kr)를 확인하여 공단 전국 지사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관련 사항은 국번없이 1588-1519로 문의하시거나 공단 전국 지사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8/12/01 [22:2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