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서 추천의 힘

문화체육관광부는 ‘제9차 책 생태계 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문화체육관광부함께 읽는 2018 책의 해맞이해 책의 해 조직위원회와 함께 1129오후 2시 서울 프레스센터 20국제회의장에서 도서 추천(북 큐레이션)의 힘을 주제로 9차 책 생태계 비전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은 최근 관심이 높아진 도서 추천(북 큐레이션)의 국내외 최신동향을 살피고 시사점과 발전 방향을 도출하기 위해 마련되었으며, 국제포럼으로진행된다.

 

지난해 한국에서 발행된 신간 도서는 8만 종이 넘는다. 이렇게 출판활동이 활발한 가운데 독자가 좋은 책을 만날 수 있도록 돕는 최상의맞춤형 서비스이자 선택과 가치 증대의 기술인 도서 추천(북 큐레이션)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인공지능(AI), 거대자료(빅데이터) 처리 기술을활용한 자동화 도서 추천과 추천 전자책 구독 서비스 등의 도서 추천(북 큐레이션)은 어려운 출판 시장에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사업모델로 주목받고 있다.

 

이번 포럼에서는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한기호 소장이 좌장을 맡고, ▲ 『큐레이션: 과감히 덜어내는 힘의 저자이자 해당 분야의 세계적인 전문가로 손꼽히는 영국의 마이클 바스카, 국제적 도서 추천 기업인 북초이스의 리야 크레소와티, 일본 출판시장 최고 전문가인 문화통신호시노 와타루 편집장, 전국도서관평가에서 대통령상을 3회 수상한광진정보도서관의 오지은 관장, 대전 지역 서점 우분투북스를 경영하는이용주 대표가 추천(큐레이션)의 중요성과 출판사, 도서관, 서점의 도서추천(북 큐레이션)에 대해 각각 발표했다. 한국북큐레이터협회 김미정 회장과레이어스랩 조성은 공동대표는 지정토론자로 참여해주제발표에 대해질의하고 토론했다.

 

 

책 생태계 비전 포럼은 지난 3월부터 매월 책 생태계를 구성하는 주요 주체인 저자, 출판사, 서점, 도서관, 독자와 관련된 주제를 차례로 다뤘다. 이를 통해 미디어 지형 변화와 새로운 책, 독자 개발 연구, 독서의 과학적 해명, 도서 추천(북 큐레이션)의 최전선까지 살펴왔다. 1213()에는책 생태계 비전 포럼의 대미를 장식하는 결산 포럼이 열리며, 마지막포럼에서는 책의 해 결산과 책 생태계의 비전을 주제로 다룬다.

 

 

기사입력: 2018/12/02 [21:38]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