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서울관광 대토론회

서울 관광은 2014년 외래관광객 1천만 명 시대를 연 이래 양적 성장을 거듭해왔다.

서울시와 서울관광재단은 서울시관광협회․한국관광스타트업협회와 함께 11월 30일 그랜드 힐튼(서대문구 홍은동 323)에서 ‘다시, 서울관광을 말하다’를 주제로 「2018 서울관광 대토론회」를 개최했다.

서울 관광은 2014년 외래관광객 1천만 명 시대를 연 이래로 양적 성장을 거듭해왔다.

 

그러나 최근 4차 산업혁명 시대의 도래와 디지털 관광객의 등장으로 인해 개별여행․모바일․융복합 등으로 관광 트렌드가 급변하면서, 질적 성장을 위한 관광산업 전반의 근본적인 변화와 관광 생태계 혁신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었다.

특히, 최근 OTA(Online Travel Agency)의 시장점유율이 점차 높아지는 가운데, 공격적인 마케팅과 가격 경쟁력을 기반으로 한 외국계 온라인 여행사(OTA)에 밀려 한국 관광업계가 설 자리를 점점 잃어가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 최근 국내 모 여행사의 파산이 그 예이다.

 

이러한 가운데, 기존 관광업계와 새로 성장하는 관광스타트업 업계가 지속성장할 수 있는 분기점을 맞아, 변화하는 관광 트렌드를 제대로 읽고 선제적으로 긴밀하게 대처하기 위한 생존전략을 논의하고자 이번 토론회를 마련하였다.

이에, 관광업계와 스타트업 업계, 학계 및 전문가, 유관기관, 일반시민 등 400여명이 한 자리에 모여 서울관광의 현재를 진단하고, 발전적 방향을 모색할 계획이다.

 

토론회는 이훈 한양대학교 관광학부 교수의 ‘서울관광산업의 철학과 비전 그리고 관광산업 생태계’에 대한 기조발표로 시작됐다. 이어서, 첫 번째 주제발표로 향후 서울 관광산업의 이정표가 될 마스터플랜 「2019~2023 서울관광 중기 발전계획」을 공유하고, 학계와 관광업계 종사자가 함께 실행전략에 대한 종합토론을 진행했다.

 

특히, 2023년 서울 관광객 5천만(국내 2,700만명, 해외 2,300만명) 시대에 대비해 서울시민의 관광향유권 보장, 스마트 기술을 활용한 관광서비스 개선 방안, 지속가능한 관광산업 생태계 혁신 등을 중심으로 논의했다.

기사입력: 2018/12/02 [23:0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