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미술시장 규모

전년비 24.7% 는 4,942억

2017년 국내 미술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4.7% 성장했다.

2017년 국내 미술시장 규모는 전년 대비 24.7% 성장했다.

()예술경영지원센터 발표에 따르면, 국내 미술시장규모는 2017년 기준 4,942억 원 규모로 미술시장실태조사가 시작된 2008년 이후 가장 높은 수치다.  이같은 성장실적은 건축물 미술작품이 전년 대비 138.9%로 크게 증가하고, 경매와 화랑의 작품판매금액이 각각 16.8%, 13.4% 증가한 때문인 것으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작품판매금액 기준으로 화랑은 상위 3개가 63.0%, 경매회사는 상위 2개사가 75.0%, 아트페어는 상위 2개사가 55.2%의 시장 점유율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화랑은 상위 3개의 점유율이 전년 대비 10.4% 상승하여,국내 미술시장은 여전히 상위 그룹에 높은 시장집중도를 보이고 있다.

 

온라인 경매 성장에 힘입은 중저가 미술시장 확대, 업체·종사자 수도 증가

 

  2017년 총 거래 작품 수는 3만5,678점으로 ’16(3만3,348) 대비 소폭 증가하였고,평균 작품가는 1,385만 원으로 감소 추세를 보이고 있다. 평균 작품가는 전년 대비 16.5% 증가하였지만, ’10년 대비 20.6% 감소해 중저가 미술시장이확대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여기에는 온라인 경매의 약진이 기여했다고 분석된다. 평균 작품가가 3백만 원인 온라인 경매의 작품판매 규모는 425원으로 전년 대비 71.3%로 크게 성장했다.

 미술시장에 종사하는 업체 수는 748, 종사자 수는 4,386명으로 전년 대비 각각 4.0%, 8.4% 증가해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보여주었다.

 

화랑, 경매, 아트페어, 미술관 대상 전시시장 첫 조사, 향후 확대 예정

 

  올해는 처음으로 화랑과 경매, 아트페어, 미술관을 대상으로 한 전시시장조사도 이루어졌다. 2017년 전시시장은 화랑, 경매, 아트페어, 미술관에서 총7,790회 열렸고, 참여 작가는 총 54,530, 관람객은 총 2,040만 명으로 집계됐다. 또한, 전시 분야에서 서면계약을 진행하는 비율은 화랑이 66.9%, 미술관이 67.2%로 조사됐다.

문화체육관광부정책 담당자는 앞으로  실태조사결과를 활용해 다양한 정책을 수립할 계획이다. 특히 표준계약서를보급해 서면계약 문화를 만들어나가고 시장 집중도 완화와 시장투명화를 위해미술품의 유통 및 감정에 관한 법률」을 제정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미술시장 실태조사는 2009년에 처음 실시되었으며, 이번에는 2017기준으로 주요 유통영역인 화랑(455)과 경매회사(14), 아트페어(49), 미술관(230)을 대상으로 한 전수조사로 진행됐다. 자세한 내용은 ()예술경영지원센터 누리집(www.gokams.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18/12/29 [14:15]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