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문화 청소년의 진로 준비

직업 진로지도와 상담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12월 27일 ‘KRIVET Issue Brief’ 제159호 ‘다문화 청소년의 미래 직업 및 진로 준비는 어떠한가?’를 발표했다.

다음은 주요 내용이다.
 
-2018년 직업계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다문화 학생 38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대다수의 직업계고 다문화 청소년은 고등학교 졸업 후 대학에 진학하는 것보다 취업하는 것을 선호했다. 현재 다니고 있는 고등학교를 선택한 이유로 ‘대학 진학보다 취업을 하고 싶어서(41.3%)’를 가장 많이 꼽았고, 그 다음은 ‘내가 원하던 분야라서(18.6%)’, ‘대학 진학에 유리할 것 같아서(8.3%)’의 순으로 나타났다. 고등학교 졸업 후 계획에 대해서는 ‘졸업 후 바로 취업’이 44.4%로 가장 많고, ‘졸업 후 바로 진학(27.4%)’, ‘취업과 동시 진학(12.7%)’ 순으로 나타났다.
 
-전공계열에서 배우고 있는 내용에 대해 직업계 고등학교 다문화 청소년의 절반 이상이 만족했다.

-다문화 청소년의 57.9%가 직업 진로를 결정하였지만, 희망 직업에 대해 구체적으로 알고 있는 정도는 보통 수준에 불과해 직업 진로지도와 상담이 필요한 실정이다. 희망 직업을 결정하지 못한 이유로는 ‘나의 적성과 흥미를 몰라서(46.6%)’, ‘직업에 대해 아는 것이 적어서 (17.2%)’, ‘하고 싶은 것이 많아 선택하기 힘들어서(16.6%)’ 순으로 나타났다.

-다문화 청소년들은 미래 직업(창업)을 위한 준비로 자격증 취득을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고 있다.

-다문화 청소년들이 학교생활에서 가장 도움을 필요로 하는 부분은 기초학습능력(국어, 수학, 영어)에 대한 지원(28.7%)과 선생님, 친구들의 다문화에 대한 이해(27.4%)다. 그 다음은 ‘한국어 실력 향상 지원(22.5%)’, ‘다문화 배경을 활용할 수 있는 진로지도(21.4%)’ 순으로 나타났다.

-진로 및 직업 준비 시 다문화 청소년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는 ‘이중 언어를 활용할 수 있는 직업에 대한 정보(3.45점)’, ‘해외(부모님 나라) 취업에 대한 정보(3.41점)’, ‘다문화 학생 대상 학교 외 직업교육훈련 정보(3.21점)’ 순으로 나타났다.

-다문화 청소년 특성에 따른 맞춤형 진로지원이 필요하며 자신에 대한 이해 및 내적 동기를 강화하고, 진로 탐색 및 진로설계 등 단계별 진로지원이 요구된다. 이를 기반으로 교육훈련 프로그램 개발과 지원이 필요하다. 다문화 가정 청소년이 직업세계와 노동시장 진입 시 고려할 수 있는 취업 분야를 다양하게 하고, 이들이 갖고 있는 장점, 즉 이중 언어, 다문화 이해(다문화 감수성) 등을 살린 직업 분야에 취업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다문화 청소년 진로지원 전담교원을 양성하고, 이들의 전문성 제고를 위한 연수교육이 이루어져야 한다.

기사입력: 2019/01/05 [22:4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