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청렴정책 평가’

100점 만점에 51.1점

제주도가 83점으로 지자체중 최고점을 받았다.

흥사단 투명사회운동본부가 1월 4일 오전 11시 국회의원회관 제7간담회실에서 ‘2018년 청렴정책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전국 243곳 지방자치단체를 대상으로 반부패 청렴정책의 실태를 조사하여 92.6%의 225개 지방자치단체가 응답 자료를 보내 왔는데 이를 분석한 결과 전체 평균은 100점 만점에 51.1점에 그쳤다. 부문별로는 100점 기준으로 청렴제도가 53.1점, 청렴활동이 46.9점을 나타났다.

지방자치단체의 유형별로 보면 광역자치단체는 63.1점, 기초자치단체(시)는 51.4점, 기초자치단체(군)은 46.6점, 기초자치단체(구)는 53.5점으로 나타났다.
각 유형별 최고점수를 받은 지방자치단체는 광역자치단체(17곳 중에서 15곳 응답)에서 제주도가 83점, 시 기초자치단체(75곳 중에서 71곳 응답)에서 전라남도 광양시가 80점, 구 기초자치단체(69곳 중에서 62곳 응답)에서 서울 강남구가 74점으로 평가되었다. 이들 기관에 대해서는 1월 4일의 청렴정책 평가 발표 자리에서 최고 점수 인증서를 수여했다.

이번 청렴정책 평가는 정보공개법 제10조 1항에 의해 지방지치단체의 9개 청렴정책을 질문지 형태로 조사하여 얻은 자료를 점수화한 것으로, 기존에 국민권익위원회가 실시하는 부패방지시책 평가와는 달리 객관적으로 계량화하여 청렴정책을 평가했다.

국제투명성기구가 발표하는 반부패인식지수(CPI)가 2017년 100점 만점에 54점, 세계 51위로 국격으로 보아 매우 낮은 수준이다. 흥사단투명사회운동본부는 따라서 이번 청렴정책 평가의 결과를 토대로 각 지방자치단체가 청렴제도를 마련하고 청렴활동을 강화하면 대한민국이 청렴사회로 가는데 크게 이바지할 할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1/06 [14:5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