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권익위해 열심히 뛴다"

홍순호 지체장애인협회 서울 서초구지회장

자신이 직접 장애를 당했기에 회원들을 위해 지회장이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잘 안다.

홍순호 지체장애인협회 서울 서초구지회장은 오늘도 장애인의 권익보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열심히 뛰고 있다. 자신이 불편하기 때문에 누구보다도 장애인들의 고충과 애로를 잘 안다.

그는 10여 년 전 불의의 사고로 경추가 손상되는 피해를 입었다. 피해를 당한 후 그 고통에서 벗어나려고 무척 노력했다. 시간이 지나면서 몸은 차츰 회복돼 갔지만 마음이 돌아서기까지는 많은 세월이 필요했다.

 

자신이 겪은 고통의 세월이 너무 길었기 때문에 주변 동료들이나 회원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덜어 주기 위해 오늘도 부지런히 움직인다. 내가 조금 고생하면 누구인가가 좀더 편해지고 즐거워진다는 것을 경험 했기에 더욱 열심히 뛴다.

그래서 조금이라도 회원들에게 도움이 된다면 몸과 마음을 다해 도와주려고 노력한다.


홍순호 지회장은 처음엔  한국장애인유권자연맹과 인연을 맺고 서초지회장을 1년간 역임했다. 연맹을 통해 장애인단체의 역할과 지회장인 그가 해야 할 일이 무엇인지 터득한 후 본격적인 봉사의 길을 걷고 있다. 현재는  지제장애인협회 서초구지회장으로 2년째 열정을 갖고 장애인의 권익보호와 복지증진을 위해 열과 성을 다하고 있다.

 

홍 지회장은 "장애인 당사자로 살아오면서 절실함과 어려운 환경을 직접 경험했기에 무엇을 어떻게 하는 것이 장애인들에게 도움이 되는지 잘 압니다. 그래서 이런 애로점들이  서초구 정책으로 반영돼 개선하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들려준다. 앞으로도  "사회적 약자인 장애인들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일에 최선을 다하는 것이 자신이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한다.


 홍 지회장은  다니는 교회성도들과 갈렙봉사단을 운영하여 장애인의 건강 회복을 돕는 발맛사지 봉사를 꾸준히 하는 등 모범적인 단체장으로 잘 알려져 있다. 또한 사무실에서도 직원들이 어려운 일에 처하면 적극 나서서 해결해 주는 마음  따뜻한 아저씨이기도 하다.
기해년 새해에도 서초구청과 함께 지역의 장애인들을 위해 불철주야 열심히 뛰는 그의 모습을 찾기는 어렵지 않을 것이다.     <서동희 기자>

기사입력: 2019/01/14 [19:5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