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데이터로 본 심야교통 문제

최대 교통 이슈는 택시 승차거부였다.

서울시민들이 생각하는 심야시간대 최대 교통 이슈는 ‘택시 승차거부’(22.5%)로 나타났다. 대중교통 막차시간 연장(18.2%), 여성 등 안전한 이동권 확보(16.8%), 택시 심야요금 인상(15.9%), 서울시 심야버스 ‘올빼미버스’(14%), 심야시간 자전거 안전(12.4%) 등도 시민들의 관심이 높은 현안이었다.

 

트위터, 블로그 등 SNS, 서울시 시민참여 플랫폼 ‘민주주의 서울’에 올라온 시민의견, 언론보도 등 빅데이터를 ‘텍스트 마이닝(Text Mining)’ 기법으로 분석해 찾아낸 결과다. 텍스트 마이닝은 대규모 텍스트 안에서 자주 언급되는 키워드를 뽑아 유사한 내용끼리 그룹핑하고, 그 안에서 주제를 도출하는 기법이다.

 

 

심야시간대 특히 중요한 교통수단인 택시가 시민들의 이동 수요를 얼마나 충족시키고 있는지 카카오 T 택시 앱 빅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심야시간대 택시 초과수요(앱을 통해 택시를 요청했으나 배차가 이뤄지지 않은 경우)강남역, 종로, 홍대, 이태원 순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의 디지털 정책 자문을 수행하는 싱크탱크인 서울디지털재단(이사장직무대행 김태균)은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와 함께 서울의 심야교통 문제를 분석한 「시민 이동성 증진을 위한 심야교통 현황 분석」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양 기관이 작년 10월 빅데이터 기반 공동연구를 시작한 이후 첫 번째 결과물이다. 양 기관은 서울의 교통문제 개선을 위해 서울의 다양한 교통 현안을 분석하는 연구를 '21년 10월까지 진행할 계획이다.

 

보고서에서 제안한 해결 방안은 ▴심야 근거리 이동을 위한 단거리 심야버스와 구간 왕복형 셔틀버스 도입 ▴중거리 초과수요 해결을 위해 유동 인구가 적은 주거 밀집 지역으로의 심야 교통수단 마련 등이다.

기사입력: 2019/02/02 [22:1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