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연휴, 기다려지지 않는다

얇팍한 지갑, 가사노동, 잔소리 등을 감안하면 설날이 즐겁지만은 않다.

 민족 최대의 명절, 설이 다가 오고 있다. 하지만 얇아지는 지갑과 강도 높은 가사노동, 가족 친지의 잔소리 등을 생각하면 설날이 마냥 즐겁지만은 않은 것 같다. 특히 성별, 연령별, 결혼 유무에 따라 설날에 대한 생각이 다른 것으로 조사되었다.

생활밀착형 일자리 정보를 제공하는 벼룩시장구인구직(대표 장영보)이 직장인 1154명을 대상으로 설 명절에 대한 설문조사를 진행한 결과 직장인 62.8%는 다가오는 설 연휴가 ‘부담되고 스트레스다’고 답했다. ‘기다려진다’고 응답한 사람은 37.2%에 불과했다.

성별, 결혼유무별로 살펴본 결과 남성(54.9%)보다는 여성(68.8%)이 미혼자(54%)보다는 기혼자(69.6%)중 설 연휴를 앞두고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응답자가 많았다. 
연령별로는 40대의 설 연휴 스트레스가 압도적으로 높았다. 40대의 경우 무려 71%가 설 연휴가 부담되고 스트레스라고 답했으며 50대(67.2%), 60대이상(61%), 30대(58.9%), 20대(50.5%)의 순으로 연령이 낮을수록 설 명절 스트레스는 낮은 양상을 보였다.

이처럼 설 연휴가 부담스럽고 스트레스를 받는 가장 큰 이유는 ‘선물, 세뱃돈 등 경제적 부담 때문에(47.2%)’인 것으로 집계되었다. 다음으로 ‘음식장만 등 늘어나는 집안일 때문에(18.6%)’, ‘가족 및 친지들의 잔소리 때문에(18.6%)’, ‘명절 증후군에 시달리기 때문에(9%)’, ‘고단한 귀향/귀성길 때문에(3.6%)’ 등의 답변이 있었다.

반대로 설 연휴가 기다려지는 이유로는 36.4%의 응답자가 ‘연휴 동안 휴식을 취하며 쉴 수 있어서’라고 답했고 ‘오랜만에 가족, 친지들과 함께할 수 있어서(33.3%)’, ‘회사를 가지 않아도 되어서(12.4%)’, ‘여행 등 계획했던 일을 실행할 수 있어서(8.2%)’, ‘고향을 방문할 수 있어서(5.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설 연휴를 어떻게 보낼 계획이냐는 질문에는 ‘고향을 갈 예정이다(37.7%)’는 응답이 ‘고향에 가지 않고 집에서 쉴 예정이다(28.9%)’라는 응답보다 많았다. 설 연휴가 부담스럽고 스트레스이긴 하지만 실제로 많은 직장인들은 연휴에 고향을 방문하여 가족들과 시간을 보낼 것으로 예상된다. 이밖에 ‘일만 하다 연휴가 끝날 것 같다(14.8%)’, ‘친구 및 지인들과 모임을 가질 예정이다(11.4%)’, ‘여행을 갈 예정이다(7.3%)’는 답변도 있었다.

그렇다면 설 연휴 가장 부담되는 지출이 무엇이길래 직장인들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일까? 가장 부담스러운 지출 항목을 묻는 질문에 ‘가족, 친지 선물 및 세뱃돈(37.5%)’이 가장 많았고 이어 ‘부모님 용돈 및 선물(32.1%)’, ‘음식 장만 비용(17%)’, ‘교통비 및 주유비(6.6%)’, ‘여가 및 문화생활비(5%)’ 등의 비용이 부담된다는 의견도 있었다.

한편 개선되었으면 하는 명절 문화로 ‘차례상의 간소화(28.3%)’를 1위로 꼽았으며 ‘명절 노동 분담(25.6%)’이 근소한 차이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영혼 없는 단체 명절 인사(17.9%)’, ‘가족모임 대신 가족여행(15.3%)’, ‘세뱃돈 대신 덕담(12.8%)’이 있었다.

기사입력: 2019/02/03 [08:4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