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이 없는 작가등용문

제36회 설중매문학 신인상 공모에서 신인 3명을 당선자로 선정했다.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을 발명하여 우리나라에 인터넷 백일장 시대를 개척해 온 한국문학세상은 2018년 12월 1일부터 한 달간 국민을 대상으로 ‘제36회 설중매문학 신인상’ 작품을 공모하여 3명의 신인을 당선자로 선정했다.

이 상의 심사위원회(위원장, 수필가 선정애)는 신인상 당선자로 시부분에 윤석권(59세, 강민인슈이슈 대표), 김선태(60세, 서울 거주), 도영길(51세, 울진군 거주) 등 3명이다.

윤석권 시인은 시 ‘둥지’외 2편을 통해 서민들이 이른 새벽에 출근하여 상사들의 눈치를 보면서 하루가 어떻게 지나갔는지 모를 정도로 격무에 시달리다보면 퇴근을 알리는 알람소리를 듣고서야 가족의 품으로 돌아갈 수 있다는 기쁨에 젖게 된다는 직장인들의 애환을 태양의 조도에 따라 바뀌어 가는 희망의 파노라마처럼 생동감 있게 이끌어 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김선태 시인은 시 ‘빈손’ 외 2편을 통해, 젊은 시절에는 국내외를 숨 가쁘게 돌아다니며 산전수전 다 겪어 왔지만 육순에 접어들면서 가슴 한편에 묻어 두었던 욕심 덩어리를 내려놓고 새로운 인생이모작을 찾아서 떠나야 겠다는 노년의 꿈을 빼어난 언어조탁으로 묘사해 낸 점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도영길 시인은 시 ‘나그네 인생’ 외 2편을 통해, 젊음을 포효하며 꿈을 쫒아 가던 시절, 뜻하지 않은 교통사고로 전신마비 중증 장애인이 되었을 때 친구들마저 하나둘씩 떠나가니 죽음보다 더 깊은 외로움에 고뇌하던 애틋한 감성을 타고난 서정성으로 투영하여 흩날리는 편린 조각처럼 시어를 창조해 낸 점이 높은 평가 받았다.

이번 당선자들은 비록 늦각이로 문단에 등단하지만 오랜 기간 글쓰기 수련을 해왔다는 흔적이 역력하고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국민의 문학’이라는 설중매문학 정신과 일치하여 최종 당선으로 선정하였다고 심사위원회는 밝혔다. 아쉽게도 소설과 동화부문에서는 당선자를 내지 못했다.

한국문학세상은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으로 접수하고 심사와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발명특허 제10-0682487)으로, 공공기관(기업), 학교 등에서 개최하는 각종 백일장의 심사는 물론 당선작까지 책으로 출간해 주는 맞춤형 서비스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당선자에 대한 특전으로는 향후 생활문학이나 개인저서(시집, 수필집, 소설집 등)를 출간할 경우, 소량 출간 시스템으로 저렴하게 출간을 지원해 준다.
도서는 대형 서점과 도서관 등에 납품되고 필요한 만큼 주문하면 된다.

한국문학세상의 등단제도는 작품을 인터넷으로 접수하고 ‘공모전 투명심사 시스템’으로 심사하여 예선을 통과한 후, 초급 문학지도자 과정을 통과한 자에게 등단의 길을 열어주는 신기술 등단제도이다.
초급 문학지도자 과정은 등단 후에도 글쓰기의 원리를 체계적으로 향상시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이끌어 나갈 인재로 양성하기 위한 제도이다.

한국문학세상은 순수 생활문학을 추구하며 눈보라를 뚫고 꽃피운 설중매문학의 기본 정신으로 한국의 디지털 문학을 개척해 온 선두 주자이다. 특히 세계 최초로 각종 공모전(백일장, 독후감, 글짓기 등)을 인터넷 상에서 접수와 채점, 당선작까지 즉시 처리할 수 있는 ‘문학대회 운영시스템’을 발명(특허 제10-0682487, ‘07.2.7)하여 지자체(공공기관)나 단체의 백일장 심사를 대신해 주고 있다.

투명심사 등단제도를 운영하여 문학에 재능이 있는 신인들을 적극 발굴, 등단의 길을 열어 주고 있으며, 개인저서 ‘출간시스템’을 도입하여 국민에게 생활문학(개인저서)를 저렴하게 출간해 준다.

기사입력: 2019/02/03 [08:5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