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석 규모 혁신적 항공기

레그룸 공간 가장 넓어

첫 고객은 유나이티드항공이다.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Bombardier Commercial Aircraft)가 최초의 트리플 클래스 50석 항공기로 승객들의 기대치에 부응할 신규 CRJ550 기종을 공식 출시했다. CRJ 시리즈 항공기 모델에 새롭게 합류할 CRJ550은 CRJ700 모델에 기반한 신규 형식증명 승인을 획득했으며 최초 운항하게 될 고객사는 유나이티드항공이다.

프레드 크로머(Fred Cromer) 봄바디어 커머셜 에어크래프트 사장은 “CRJ550 신규 모델은 700대가 넘는 50석 항공기 시장에서 기존에 노후화된 모델을 대체할 북미지역 유일의 솔루션”이라며 “이 모델은 기내 반입 수하물의 스토리지와 승객의 탑승 공간이 넉넉해져 더욱 향상된 승객 경험을 제공하게 되었다. 이는 고객을 위한 가치 창출에 매진한 결과로 유나이티드항공이 최초 운항사가 된 것은 그만큼 CRJ 플랫폼을 신뢰한다는 중요한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밝혔다.

CRJ550 기종은 셀프 서브 방식의 음료 및 스낵바를 탑재하고 있으며 미국 항공사가 운항하는 50석 규모 항공기 가운데 레그룸 공간이 가장 넓다. 또한 기존에 CRJ 시리즈 항공기가 제공하는 모든 편의 사항을 그대로 유지하고 있다.
CRJ 시리즈는 CRJ550 기종을 추가함으로써 동종 기종 시장 내에서 트리플 클래스 객실을 선보이는 유일한 소형 항공기 시리즈가 되었다.

 

현행 운항 기준 요건을 충족시키고 있는 CRJ 시리즈는 CRJ200부터 CRJ900에 이르기까지 조종실이 동일한 규격이기 때문에 미국 항공사들은 이를 통해 혜택을 입을 수 있다. CRJ550 기종은 또한 정비 신뢰도가 99.5%에 달하며 게이트 체크백을 없애 연결성을 확보했다.

기사입력: 2019/02/09 [09:4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