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G 디렉터 프로젝트 4기’

청소년들이 창작한 결과물을 공연하고 전시한다.

 (주)YG엔터테인먼트가 설립한 비영리재단 무주YG재단과 서울시립청소년미디어센터가 공동 기획한 인재양성 프로젝트 ‘YG 디렉터 프로젝트(YG Director Project) 4기’가 23일 13시 디벙크(서울 마포구 합정동 소재)에서 ‘YG 디렉터 프로젝트 결과발표회’를 공개 개최한다.
이 결과발표회는 우주(Universe)에서 모티브를 얻은 ‘YGDP PLANET’이라는 주제 콘셉트에 맞춰 토크 콘서트와 전시회가 병행되는 형태로 구성된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전문교육을 이수한 청소년 24명이 직접 창작한 결과물을 기관 관계자, 학부모를 비롯한 내·외빈 앞에서 공연 및 전시한다. 콘서트는 3개 전문분야팀(작사, 작곡, 아트디렉팅)별로 완성된 창작물을 토크쇼 방식으로 소개하는 팀별무대(1부)와 팀 간 협업을 통해 다채롭게 꾸며지는 공연무대(2부)로 나눠 진행된다.

발표회장을 가득 메운 청중들과 뜨겁게 호흡하는 공연무대를 장식하는 4곡의 창작음원은 이번에 최초로 일반에 공개되는 것으로, 10대 청소년이 가진 고민과 감정을 다양한 색채의 가사와 감각적인 멜로디로 담아내고 있다.
쉼표, 다음버스, GOLDEN AGE, 꽃잎 등 총 4곡의 창작음원은 각기 서로 다른 개성을 갖고 있지만 프로젝트 참여 청소년들의 재능과 노력, 프로젝트 기간 동안의 발자취가 발견되는 결과물이다.

이 중, 곡명 ‘GOLDEN AGE’는 함께 성장하는 청소년 친구들을 향한 응원의 메시지를 담고 있다. 꿈과 미래에 대해 스스로 물음표 가지며 지치거나 주변의 시선에 상처받기 쉬운 시기이지만 현재를 가장 값지고 소중한 시간(Golden Age)으로 채워 가자는 유쾌한 곡이다.

‘GOLDEN AGE’ 작업에 참여한 작곡팀 기한결 군은 “이 곡을 위해 처음 모였을 때 모두 한 목소리로, 신나고 멋진 곡으로 우리의 열정과 힘을 보여주고 싶다고 의기투합 하게 되었다”며 “몇 달간 작사팀과 아트팀과 협업을 하다 보니, 자연스레 서로를 이해하는 마음도 커지고, 작곡에 대해 새로운 자극도 받게 되어서 정말 재밌었던 것 같다 ”고 소감을 말했다.

아울러 발표회장과 공연무대를 아름답게 장식하는 아트디렉팅 창작물을 눈 여겨 보는 것도 주요 감상 포인트이다. 창작음원에 멋과 생명력을 더하는 앨범리커버 작품과 무대장식의 기획·제작을 담당한 아트팀 청소년들은 입을 모아 이렇게 큰 행사의 기획부터 실제 공연까지 진행해보는 것이 처음이라 많이 떨렸다며 우리 손으로 직접 해낸 것을 관객들에게 선보이며 반응을 얻게 된 것이 마냥 신기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번 발표회는 재능과 열정을 가진 청소년들이 프로젝트를 통해 집중교육을 받으며, 한층 성장한 자신의 꿈과 가능성을 선보이는 자리이다. 또한 청소년 스스로 행사의 기획과 운영의 주체가 되어,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산업과 협업의 구조를 체득하는 기회의 장으로 마련되었다.

한편 결과발표회의 시작에 앞서 부대행사가 진행된다. 행사장 입구에서 마련된 포토존에서는 모든 참석자가 자유롭게 기념사진을 촬영할 수 있다. 또한 참석자들에게 굿즈(행사기념품)를 배포하며, 간단한 다과를 나누며 사운드 갤러리를 감상할 수 있다.

올해로 4년째 진행된 ‘YG 디렉터 프로젝트’는 열정과 재능 가진 청소년을 선발하여, 미디어 엔터테인먼트 산업직업군 중 작사, 작곡, 아트디렉팅 분야별 전문 교육과 창작 활동을 무주YG재단이 교육비용 전액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기사입력: 2019/02/24 [16:1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