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전해진 첫 세계지도

곤여만국전도로 여는 세상

3D 캐릭터와 영상 함께 제작

조선시대 세계 지도를 통해 경기도를 대표하는 OSMU(One Source Multi Use) 콘텐츠가 개발되었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이 2018 지역특화콘텐츠 개발지원사업 프로젝트 <새로운 세상의 문! 곤여만국전도로 열다>의 제작을 최종완료하고 제작발표회를 통해 성과물을 공개하는 자리를 가졌다.

진흥원은 2월 28일 오전 11시 남양주 우석헌자연사박물관에서 개최된 <새로운 세상의 문! 곤여만국전도로 열다> 제작발표회를 통해 9개월간의 프로젝트로 개발한 콘텐츠를 선보였다.
이번 프로젝트는 진흥원과 함께 우석헌자연사박물관, 서울예술대학교 산학협력단, 울트라미디어, 크리에이티브이미지컴퍼니 등 총 4개 참여기관의 컨소시엄으로 진행되었다. 해당 프로젝트는 남양주시 진접읍 봉선사에 소장된 ‘곤여만국전도’를 모티브로 시나리오와 웹툰, 스타일 프레임을 개발하고 이를 토대로 우석헌자연사박물관 내 가상 체험공간을 구축하였다.

곤여만국전도는 우리나라에 전해진 최초의 세계지도로, 조선시대 중국 중심의 세계관을 무너뜨리고 새로운 세계를 이해하는 데 큰 영향을 준 상징적인 문화재이다. <새로운 세상의 문! 곤여만국전도로 열다> 프로젝트는 곤여만국전도가 지닌 가치를 문화 콘텐츠로 재생산하여 대중들에게 널리 알리고자 시작되었으며 지역 문화재와 콘텐츠 간의 시너지를 통해 지역특화 콘텐츠로 의미 있는 성과물을 창출하였다.

28일 제작발표회에는 서일대학교 윤종일 교수가 참석하여 프로젝트의 소재가 된 곤여만국전도의 역사와 의미에 대한 특별 강연을 펼쳤다. 이어 △서울예술대학교가 시나리오 개발을 △울트라미디어가 웹툰 <조선항해일지: 오팔의 진실>을 △크리에이티브이미지컴퍼니가 스타일 프레임 제작을 △우석헌자연사박물관이 학술자문 및 스마트 게이트(Smart Gate) 애플리케이션을 차례로 발표하며 성과물을 공개하였다.

특히 웹툰 <조선항해일지: 오팔의 진실>을 바탕으로 한 3D 캐릭터와 트레일러 영상이 함께 제작되어 OSMU 가능성을 선보였다. 또한 웹툰 장면을 활용하여 제작된 초등학교 방과 후 교재가 함께 전시되어 참석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총 24화로 이루어진 <조선항해일지: 오팔의 진실>은 현재 원스토어에서 연재 중이며, 3월 중 네이버 웹툰과 카카오페이지를 통해 추가 연재를 시작할 예정이다.

진흥원은 2018년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주관한 지역특화콘텐츠 개발지원사업에 선정되어 경기도 남양주시에 소장된 곤여만국전도를 소재로 지역 관광자원으로서의 기능을 갖춘 콘텐츠 개발을 추진해왔다.
경기콘텐츠진흥원은 그동안 곤여만국전도는 세계적 가치에 비해 대중 인지도가 부족한 역사 자원이었다며 이번 프로젝트로 개발된 웹툰을 중심으로 다양한 OSMU를 통해 경기도가 세계적인 문화유산인 곤여만국전도의 소장지역임을 널리 홍보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3/10 [18:4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