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이음 창작 뮤지컬

'스테이지 이음’ 낭독공연

장애공연예술 분야의 작품을 발굴한다.

한국장애인문화예술원은 2월 28~ 3월 1일 이틀간 서울 대학로  이음아트홀에서 2018 이음 창작 뮤지컬 ‘스테이지 이음’ 제작지원사업 쇼케이스와 낭독공연을 선보였다.
창작 뮤지컬 ‘스테이지 이음’ 제작지원사업은 장애공연예술 분야의 작품 발굴 및 제작 지원을 통해 우수한 뮤지컬 창작 레퍼토리 개발과 창작공모와 전문가 멘토링, 쇼케이스 등 전문성을 강화한 제작 및 검증과정을 도입해 장애공연예술 진흥을 위한 경쟁력과 자생력 확보에 대한 목적으로 진행되어 온 사업이다.

2018년 시놉시스 및 대본 공모를 통해 선정된 작가들은 창작자로서의 역량 강화 멘토링 프로그램을 통한 작품 개발과 더불어 국내 뮤지컬계에서 활발히 활동 중인 작곡가들과의 1대1 매칭으로 해당 작품들을 뮤지컬을 위한 완성도 있는 작품들로 발전시켜왔다.
당선된 작품은 대본 공모 당선작 1개와 시놉시스 당선작 2개로 대본 공모 당선작인 이동규 작가의 뮤지컬 ‘굿바이, 카운트다운’은 80분 간 쇼케이스로 진행됐다.

시놉시스 공모 당선작인 정민설 작가의 뮤지컬 ‘신의 손가락’, 이유진 작가의 뮤지컬 ‘앙리와 잔’은 각 30분 낭독공연으로 선보였다.
낭독공연은 장애인 관객들을 위해 자막 서비스와 수어통역 지원으로 장애 및 비장애 관객 모두가동등하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었다.

기사입력: 2019/03/10 [19:0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