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과 봉사라는 벌을 주었다

진정한 삶의 가치와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도서출판 북산이 전 한국신체장애인복지회 신용식 회장 인생 스토리 ‘신은 내게 사랑과 봉사라는 벌을 주었다’를 출간했다고 밝혔다.
젊은 시절 전국구 주먹이었지만 과거를 내려놓고 장애인 운동에 뛰어들어 봉사를 해온 ‘장애인들의 대부’ 전 한국신체장인협회 신용식 회장의 인생 스토리를 담고 있다.

그의 인생은 시작부터 파란만장하다. 청년 시절 오토바이 사고로 한쪽 다리를 잃었지만 세상으로부터 더욱 철저히 자신을 지키기 위해 주먹계의 보스가 되었다. 이후 정치와 주먹이 공존하던 시대에 그 역시 숙명적으로 정치의 뒤편으로 들어서게 되었다. 분명 국가와 나라를 위한 일이라 믿었지만 시대의 파도에 휩쓸렸던 그의 삶은 결과적으로 좋지 못했고 스스로에게도 많은 상처를 남겼다.

그를 치유하고 구원해준 것은 장애인 운동이었다. 처음에는 어쭙잖은 생각으로 장애인 운동에 뛰어들었지만 장애인들 스스로 살아갈 수 있는 방법들을 찾고 함께 어울리면서 장애인 운동은 삶의 보람이고 기쁨이 되었다. 세상에 대한 분노로 맞서는 것이 아니라 세상 속으로 들어가 함께 하는 삶이 얼마나 소중하고 행복한지, 그 사실을 깨닫게 된 것이다. 그러면서 그는 “신이 어쩌면 나에게 장애인 운동을 시키기 위해서 긴 세월 동안 혹독한 훈련과 고통을 주었다”고 말한다.

이 책은 잘못된 과거 때문에 현재 열심히 살아가는 데 어려움을 겪는 이들에게 격려와 희망을 전할 것이다. '살아보니 자신보다 누군가를 위해서 사랑하고 봉사하는 일도 꽤 근사하고 행복한 삶’이라고 말하는 왕년의 주먹, 신용식 회장의 조언 또한 묵직한 울림으로 다가온다. 삶의 막장을 지독하게 살아내고 희망으로 걸어 나온 그의 인생이 진정한 삶의 가치와 사랑에 대한 메시지를 전한다.

도서출판 북산은 ‘책을 한 권 한 권 쌓아 올려 산 같이 커지다’라는 뜻이다. 자기계발서, 경영서, 에세이, 전문실용서, 인문사회 등 지식과 경험, 삶이 묻어나는 이야기 통해 세상에 도움이 되는 책들을 출간하고 있다.

기사입력: 2019/03/10 [21:5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