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 장애인 특별 채용

김병원 농협중앙회장 "일반직원 채용 시 단계별 가점부여"

장애인 의무고용비율 3.1% 달성

농협중앙회가 장애인 384명을 특별 채용한다. 또 일반 직원채용에도 단계별로 가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농협은 3월 26일 제7차 범농협일자리위원회를 열고 장애인 의무고용 비율 3.1%를 달성하기 위해 부족인원 384명을 특별채용한다고 발표했다.

 

농협 관계자는 "'농협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김병원 회장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라며 "여타 기업의 장애인 고용관행에도 적지 않은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밝혔다.

현재 농협의 장애인고용률은 평균 1.6% 수준으로 농협중앙회 등 범농협 6대 법인은 장애인채용 확대를 위해 도서관 관리, 스마트팜 운영, 콜센터 상담 등 장애인 적합 직무를 개발했다.

 

이번 채용은 장애인-friendly’를 테마로 입사지원의 문턱은 낮추고 지원자의 편의성은 높일 계획이다. 이를 위해 서류전형을 간소화하고 온라인 인·적성 시험만 실시하며 지원자의 생활 근거지를 고려한 지역별 면접을 실시한다.

 

최종합격자는 생활근거지, 장애정도, 업무수행경험 등을 종합 고려해 근무지 및 직무를 배치할 예정이며 경사로 설치, 화장실 개선, 업무맞춤 사무집기 구입 등 편의시설개선을 통해 불편 없는 근무환경을 조성하기로 했다.

 

장애인 특별채용은 이달 28일부터 4월 19일까지 지원서를 접수하며 온라인 인·적성 시험, 면접 등의 과정을 거쳐 531일 최종 합격자를 발표하게 된다.

 

농협은 이번 특별채용기간동안 당초 예정한 384명을 충원하지 못할 경우 수시채용 등을 통해 조기에 목표를 달성할 예정이며 기존과 같이 일반직원 채용 시에도 단계별 가점부여를 통해 장애인 채용을 더욱 확대하기로 했다.

 

                                                            <출처=이투데이>

기사입력: 2019/03/26 [13:21]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