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체험길 공개

비무장지대와 연결된 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로 공개한다.

 정부는 올해 3.1100주년 기념사에서 이제 곧 비무장지대는 국민의것이 될 것이라고 밝힌 바와 같이 비무장지대(DMZ)와 연결된3개 지역을 평화안보 체험길(가칭, 「DMZ 평화둘레길」)4월 말부터단계적으로 국민에게 개방할 계획이다.

 

대상지역은 9.19 남북군사합의에 따라 감시초소(GP) 철거, 유해 발굴 등 긴장완화 노력이 이뤄지고 있는 고성(동부), 철원(중부), 파주(서부) 3개 지역이다.

고성 지역은 통일전망대에서 시작해 해안 철책을 따라 금강산전망대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철원 지역은 백마고지 전적비에서 시작해 DMZ남측 철책길을 따라공동유해발굴현장과 인접한 화살머리고지 비상주 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 구간으로 조성된다.

파주 지역은 임진각에서 시작해 도라산 전망대를 경유하여 철거감시초소(GP)까지 방문하는구간으로 조성된다.

 

‘DMZ 평화둘레길(가칭)’ 체험은 평화와 안보 현주소를 생생하고특별하게 경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노선별로는 특색 있는 자연, 역사, 문화자원을 토대로 이야기를 발굴하고 전문 해설사를 투입할 예정이다. DMZ평화둘레길(가칭)의 기본 운영방향은 방문객의 안전과 DMZ환경보존 등에 중점을 두었다.

 

이번 둘레길 개방은 ‘9·19 군사합의이후 조성된 남북 간 군사적긴장완화의 상황을 반영한 것이며, 방문객들은 빈틈없는 안전보장 대책이 마련된 가운데 우리 군의 철저한 경호 지원을 받게될 것이다.

 

생태·환경 측면에서는 기존에 사용하고 있는 도로, 철책길 등을 있는그대로활용하고, 인위적 개발은 최소화하여자연 그대로의 모습최대한 유지한다.

외래종 유입, 야생동물 이동 저해 등 생태적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한 보완 조치를 실시하고, 무인조사체계를 구축하여 환경적 영향및 생태계 훼손 여부 등을 주기적으로 모니터링할 계획이다.

 

운영 횟수와 참여 인원은 군사작전 여건 보장과 자연환경 및 생태보존에영향을 미치지 않는 범위 내에서 결정할 것이며, DMZ방문객및 안전 조치등에 대한 국방부와 유엔사 간 협의는 조만간마무될 예정이다.

DMZ평화둘레길’(가칭) 개방은 행정안전부, 문화체육관광부, 국방부,통일부, 환경부 등 5개 부처가 공동으로 추진하고, 파주시, 철원군,고성군3개 지방자치단체와 한국관광공사가 공동으로 운영계획이다.

 

4월 말부터 지오피(GOP)철책선 이남의 고성지역을 대상으로 시범운영을 시작하고, 파주 및 철원 지역 둘레길도 방문객 접수를 위한 준비가 마무리되는 대로 이어서 개방할 예정이며, 상설운영 시기는 시범운영 결과를 평가한 후 결정한다.

우선 고성지역에 대한 방문신청은 한국관광공사 걷기여행 누리집두루누비’, 행안부 DMZ통합정보시스템 디엠지기를 통해 오는411일부터 온라인으로 접수할 예정이며, 추첨을 통해 참가자를 결정한다.

 

한편, 길 명칭은 DMZ의 지리적 특수성과 평화염원 메시지 등이함축되어 표현될 수 있도록 대국민 명칭 공모를 통해 4월 중에 최종적으로선정할 계획이며, 참여자들에게는 추첨을 통해 소정의 상품도 증정할 예정이다.

 

이번 DMZ평화둘레길’(가칭) 개방은 남북분단 이후 DMZ를 처음으로개방는 것으로서, 국민이 평화를 체감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전쟁의 상흔과 남북분단의 상징이었던DMZ평화적 이용을 통해 한반도평화?번영의 전진기지를 넘어 세계생태평화의 상징지대로 거듭날것으로기대한다.

 

기사입력: 2019/04/07 [18:49]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