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 지자체에 콘텐츠 지원

체계적이고 지속 가능한 국제문화교류의 기본 틀을 구축한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공모한 ‘2019년 지역 우수 문화교류 콘텐츠 발굴·지원 사업의 지원 대상으로 기초 지자체 10곳을선정해 발표했다.

 

'지역 문화교류 콘텐츠 지원사업은 20179월에 제정, 시행된 「국제화교류 진흥법」에 따라 지역·민간의 국제문화교류를 활성화하고 지속가능한 국제문화교류의 틀을 마련하기 위해 2018부터 추진되고 있다.

 

올해는 경북 고령, 충남 공주, 경기 광명, 충남 서천, 전남순천, 충북 옥천, 충북 충주, 경남 창원 등 10개 지역에서 다채로운주제로 문화교류 사업을 수행할 계획이다. 2018년의 사업성과가 우수한경기 이천과 강원 영월은 심사를 통해 2019년 지원 대상으로 다시 선정됐다.

 

이번 지원 사업을 통해 경북 고령과 충남 공주는 지역 고유의 우수한 전통문화콘텐츠를 널리 알린다. 경북 고령은 2012년에 전통 바이올린 공예를 유네스코 인류무형문화유산으로 등재시킨 이탈리아 크레모나에서 가야금 공연을 선보이고, 충남 공주는 유네스코 문화유산인 후에성과 베트남 궁중음악 냐냑(Nha Nhac)의 도시 베트남 후에에서 탈춤놀이 등 백제 기악을 공연한다. 후에시와 우호협력 도시 양해각서도 체결할 계획이다.

 

경기 광명과 전남 순천은 생태 문화·관광 콘텐츠와 같이 참신한 문화 콘텐츠 교류를 기획한다. 국내 유일 업사이클* 아트센터를 보유한 경기광명은 환경, 도시, 예술, 재생을 접목한 업사이클 아트의 세계적 교류 기반 도시로 발돋움하기 위해 업사이클 아트의 중심지인 독일 라이프치히의 미술관과 협력해 공동연수(워크숍)와 전시 등을 개최한다. 전남 순천은 우호교류 도시인 프랑스 낭트시에서 순천시의 생태 기반 문화관광 콘텐츠를소개하고 현지 예술가들과 협업할 수 있는 장을 마련한다.

 

이천과 영월은 2개년에 걸친 지속적인 지원을 통해 2018년 사업성과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이천은 201810월 프랑스 파리 루브르 박물관에서 열린 24회 세계문화유산·장인 박람회에서 이천 도자기 장인들의 도자기 제작을 시연해 한국 도자기의 우수성을 알리고 프랑스 대통령 영부인 등 관람객들의 찬사를 받은 바 있다. 2019년에는 프랑스뿐만 아니라 아랍 에미리트 아부다비 루브르 박물관에서 이천 도자기 제작 기술을 선보이고, 중동 지역과의문화교류와 협력의 물꼬도 틀 계획이다.

 

영월은 201812월 중국 웨이하이시에서 한· 미술작가 교류전 동방채묵을 개최하고, 웨이하이시와 우호교류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바 있다.2019년에는 영월과 웨이하이에서 양국의 작가들이 일정 기간 거주하며 작품활동을 하는 레지던시 사업 등, 심화된 교류·협력 사업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은 일회적이고 단편적인 국제문화교류에서 탈피해 체계적이고 지속 가능한 국제문화교류의 기본 틀을 구축하기 위해 기초 지자체와 지역문화단체의 협업 증진, 기초지자체의 국제문화교류 역량 강화, 국제문화교류 대상 국가 및 분야의 다양화를 실현하는 데 역점을 두고 있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예산뿐만 아니라 사업 기획부터 최종 수행까지 사업 전() 단계에 걸쳐 국제문화교류 전문가 자문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사업을 통해 기초 지자체의 국제문화교류 역량과 세계적 문화 연계망이강화되고, 우수한 지역문화의 해외 진출이 활성화되길 기대한다.”밝혔다.

 

 

기사입력: 2019/04/07 [18:5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