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내 나라 여행박람회

‘내 나라 인생야행’을 주제로 정했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관광협회중앙회와 코엑스가 주관하는 ‘2019 내 나라 여행박람회가  44~7 나흘간 서울코엑스[3층 홀 시(C)]에서 열렸다. 내 나라 여행박람회는 2004년에시작해올해로 16회를 맞이하며, 이번에는 396개 기관이 참가했다.

 

2019 내 나라 여행박람회는 지역에서의 체류 시간을 연장하는 데 야간 관광콘텐츠가 중요한 역할을 한다는 점에 주목해 내 나라 인생야행주제로 정했다.일몰, 석양, 도시 야경, 반딧불이, , , 야시장 등, 야간에경험할 수있는 모든 여행 요소들을 보여주기 위해 천장 조명을 소등하고부스별조명으로 전시장을 꾸몄다.

 

전시관은 10가지 종류의 인생야행 사진관과 쉼터가 있는 내 나라 인생야행(주제관)’, 지역의 대표적인 야행명소를 맛볼 수 있는 내 나라 지역여행(지역관)’, 우리나라의 주요 관광정책을 소개하고 각종 관광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는 내 나라 여행정보(정책관)’, 여행 관련상품과 용품을 판매하고, 야식장 먹거리를 맛볼 수 있는 내 나라 여행장터(상품·용품관, 내 나라 야식장)’과 여행무대로 이루어졌다.

 

특히 이번 박람회에서는 특별한 홍보단도 만나볼 수 있다. 50여 개국 외국인 유학생 250명으로 구성된 국제 홍보단(글로벌 홍보 서포터스)은 각종누리소통망(SNS)을 통해 재한 외국인 유학생을 포함한 전 세계 친구들에게내 나라 여행박람회의 현장을 생생하게 알릴 계획이다. 또한 현장에 방문한외국인들에게 박람회의 구석구석을 안내하고 소개해주는 통역사로도 활동했다.

 

‘2019 내 나라 여행박람회첫날인 4에는 개막식올해의 관광도시 선포식이 열렸고, ‘외국인 방문의 날6에는 이야기 공연(토크 콘서트)과 외국인 가요공연 등의 행사를 진행했다.

 

문체부 관계자는 정보만 제공하는 박람회는 외면받는시대가 되었다. 국민들의 발걸음이 헛되지 않도록 하기 위해 인생야행을 체험해보고, 실제 인생야행을 떠나게 만드는 박람회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밝혔다.

 

기사입력: 2019/04/07 [19:02]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