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

어떤 검증 통과 했나?

간판 정치인의 독단이나 위선에 대한 옹호가 국민의 뜻보다 소중한 것인가?

자유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임명과 관련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도 없는 사람들이  장관직에 올랐다."면서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에 국민은 없었다"고 논평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4월 8일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위선뿐이었던 박영선 후보와 모든 것이 북한뿐이었던 김연철 후보를 임명한 것은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되는지 허망할 뿐"이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의 논평은 다음과 같다.

 

문재인 대통령이 야당과 국민들의 경고에도 불구하고, 모든 것이 위선뿐이었던 박영선 후보와 모든 것이 북한뿐이었던 김연철 후보 임명을 강행했다.

 

 

 

대한민국 국민으로서의 최소한의 양심과 자질도 없는 사람들이 문 대통령의 임명 강행으로 장관직에 오른 것이다.

 

국민의 공복이어야 할 후보들이 국민 앞에 책임 있는 소명조차 내지 못했는데도, 무슨 검증을 통과했기에 장관에 임명하는지 묻고 싶다.

 

이쯤 되니, 문재인 대통령이 측은하고 가련할 정도다. 문 대통령 주변에 이런 사람들 밖에 없는 것인지, 우리나라 대한민국의 수준이 이 정도밖에 안되는지 허망할 뿐이다.

 

국민무시는 물론이거니와 야당무시, 국회무시, 대한민국 무시까지. 문 대통령의 인사 강행에 국민은 없었다. 오늘 인사강행으로 남은 것은 문 정권의 탐욕 뿐이다.

 

이 정권에는 모든 것을 가졌으면서도 아무것도 가지지 않았다고 하는 위선만이 가득하다. 가진 자들의 횡포, 갑의 횡포, 그리고 나만 정의롭다는 망상증에 빠진 환자들만 넘쳐난다.

 

자질 부족, 명분 실종으로 점철된 대통령의 인사 전횡이 독선을 넘어 만행 수준으로 치닫고 말았다.

 

국민 시선이나 우려는 아랑곳없이, 경력 한줄 보태줄 간판 정치인의 특권과 위선 옹호가 국민의 뜻보다 소중함을 증명했다.

 

최소한의 국가관조차 의심되는 통일부장관 임명을 강행하며, 북한과의 협력을 위해서라면 영혼이라도 다 바칠 준비가 되어 있다는 대통령의 속내만 만천하에 공표했다.

 

정권과 여당이 부르짖던 민생우선과 협치란 말은 하나의 레토릭에 불과했음이 명확해졌고, 국정책임자라는 집권 여당의 존재이유는 좌파 사회주의 현실화를 위한 허울뿐이었음이 확실해졌다.

 

갈등 지향, 북한 외곬사랑 정권의 다음 행보가 맥 빠진 국민들의 외면, 그리고 전면적 파국이 될 것임을 결국 오늘, 국민 어느 누구도 의심하지 않게 되었다.

 

오늘, 문재인 대통령은 대한민국 독재의 역사를 새로 썼다. 그러나 자유한국당은 결코 문재인 정권의 일방적, 독자적인 밀어붙이기식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다. 지혜로운 국민들과 함께 오늘을 잊지 않고 반드시 심판할 것이다.

    

2019. 4. 8.

자유한국당 대변인 민 경 욱

기사입력: 2019/04/12 [23:14]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