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무장지대 평화둘레길 개방

졸속개방 안된다

정확한 조사 없이 졸속으로 통행로를 만드는 것은 무의미하다.

환경운동연합은 4월 4일 광화문 정부종합청사 앞에서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3일 발표된 비무장지대(DMZ) 평화둘레길 개방계획 철회를 강력히 요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70년간 인류의 영향을 받지 않은 DMZ를 연구조사 없이 졸속으로 개방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는 것에 항의했다. 또한 정부에 비무장지대 개방계획 즉각 폐기, 비무장지대 보전을 위한 로드맵 수립, 비무장지대의 생태 연구, 국민의 안전문제 수립을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 자연생태위 김정수 위원장은 기자회견 발언을 통해 “더 이상 찾아볼 수 없는 자연생태 보고인 비무장지대에 정확한 조사 없이 졸속행정으로 통행로를 만들고, 사람의 영향력을 넓히는 것은 생태학적으로 무의미하다”고 하며 생태를 고려하지 않은 행안부 졸속행정을 비판했다.

 

파주환경운동연합 노현기 의장은 “모든 개발사업은 길부터 시작한다”며 “길이 뚫리고 도로가 나기시작하면 도로 옆으로 개발사업이 시작한다”고 개발사업의 빗장을 여는 발표에 우려를 나타냈다.

 

행정안전부에서 발표한 비무장지대 평화둘레길 개발계획은 ▲개방 시기의 촉박성 ▲생태적 고려의 부재 ▲민간인 안전조치 문제 등이 허술한  졸속행정이라 비판을 받고있다.

새와 생명의 터 대표인 나일 무어스(Nial Moores) 박사는 발언을 통해 “한국인에게 DMZ는 어떤 의미인지 묻고 싶다. 생태적 연구조사 없이 DMZ 환경을 파괴하는 것이 한국인에게 어떤 의미인지 묻고 싶다”고 말하며 외국인으로 느끼는 DMZ의 가치와 한국인으로서의 DMZ의 가치는 같다고 말했다.

 

양서류 전문가인 아마엘 보르지 박사도 기자회견에서 “정부가 주장한 평화 둘레길이 평화를 담고 있지만, 생태를 파괴하는 가장 큰 교란 요인은 차량과 사람”이라고 강조하고  “우선 생태학적 조사로 생물 종들이 개발로 인해 어떤 영향을 받을 것인지 자세히 분석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DMZ 보전을 위한 로드맵 수립을 촉구했다.

기사입력: 2019/04/13 [10:53]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