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플레이낙원‘

나만의 현악기 우쿨렐레를 만들고 낙원악기상가의 명소도 함께 둘러볼 수 있다.

맑고 포근한 날씨와 여기저기 피어나는 꽃들까지. 완연한 봄이 찾아왔다. 집에만 있기 아쉬운 날씨에 봄나들이를 계획 중이라면 낙원악기상가에서 진행하는 토요일 한나절 프로그램에 참여해보자. 
세계 최대 악기상점 집결지 낙원악기상가가 4월 27일과 5월 11일, 5월 25일,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우쿨렐레를 만들고 50년 역사가 밴 낙원악기상가의 명소도 함께 둘러볼 ‘2019 플레이낙원‘ 참가자를 모집한다.

‘2019 플레이낙원’은 남녀노소 누구나 악기를 연주하는 즐거움을 누릴 수 있게 하자는 취지로 낙원악기상가가 2016년부터 진행해온 ‘반려악기 캠페인’의 일환으로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지난해 개별 프로그램으로 진행해 큰 호응을 얻었던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와 ‘낙원 투어’를 한꺼번에 체험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참가 신청은 4월 8일부터 21일까지 우리들의 낙원상가 공식 인스타그램과 페이스북, 블로그에서 할 수 있다. 4월 27일(토)와 5월 11일(토), 25일(토) 중 원하는 날짜를 선택해 신청하면 된다. 신청자 중 각 일자별 10명을 추첨해 ‘낙원 투어’와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참가비는 6만원이며 참가자 전원에게는 20만원 상당의 우쿨렐레와 우쿨렐레 케이스, 점심식사 및 낙원악기상가 굿즈(에코백, 스마트링) 등을 증정할 계획이다. 참가자는 4월 22일(월)에 발표된다.

‘2019 플레이낙원’ 참가자로 선정되면 토요일 오전 11시에 낙원악기상가 5층 500호에 모여 낙원악기상가 관계자의 설명을 들으며 1시간가량 낙원악기상가 곳곳을 둘러보게 된다. 상인들이 직접 악기를 연주하는 모습도 보고, 악기에 대한 정보도 받을 수 있다. 특히 지난해 ‘낙원투어’ 때는 포함되지 않았던 지하시장을 비롯해 평소에는 공개되지 않는 특별한 장소도 방문할 예정이다.

투어와 점심식사 후 오후 1시부터는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가 진행된다. 낙원악기상가에서 25년간 우쿨렐레 전문 매장을 운영해온 ‘에클레시아’ 박주일 대표가 강사로 나서 우쿨렐레 관리법부터 연주법, 보관법 등에 대해 알려줄 계획이다. 우쿨렐레 만들기 클래스는 미완성의 우쿨렐레에 직접 그림을 그리고 줄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2019 플레이낙원’ 예상 소요시간은 4시간 정도이다.

우리들의 낙원상가는 지난해 많은 인기를 얻은 ‘낙원 투어’와 ‘나만의 우쿨렐레 만들기’ 행사가 봄과 함께 더 강해져서 돌아왔다며 하루 동안 낙원악기상가에서 투어도 하고 세상에 단 하나뿐인 우쿨렐레도 만드는 특별한 경험을 해보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낙원악기상가는 대중음악은 물론이고 클래식 악기의 트렌드를 한눈에 볼 수 있는 곳이다. 세계 최대의 규모로, 300여개 업체가 영업 중이며, 1층부터 5층까지 총 300여개 악기 매장이 입점해 있다. 4층에는 합주실, 녹음실, 야외 무대인 멋진하늘 공연장도 갖추고 있으며, 3월부터 매주 다양한 공연을 할 계획이다.

기사입력: 2019/04/13 [23:2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