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삶과 미래 비전 제시

'미래를 그리다’ 국제컨퍼런스

국제컨퍼런스 ‘장애인의 미래를 그리다’가 개최됐다.

한국장애인개발원은 국회인권포럼, 국회입법조사처와 공동주최로 417~18일 이틀간  2019년 국제컨퍼런스 장애인의 미래를 그리다를 개최했다.

 

17일 오후 2시 국회 헌정기념관 대강당에서 열린 개회식에는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 김하중 국회 입법조사처장, 홍일표 국회인권포럼 대표의원, 문희상 국회의장,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맹성규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등 내빈과 장애인 관련 단체 및 학계, 전문가, 정책담당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개회식에 이어 진행된 기조연설에서 김미연 유엔장애인권리위원회 위원유엔장애인권리협약 이행10, 인권에 기반한 장애인의 완전한 사회참여’, 토마스 와타나베 아인슈타인 재단 모스재활병원 뇌손상센터장포용과 평등에 기반한 삶을 위한 의료접근성 및 전망을 주제로 발표했다. 기조연설 이후에는 건강한 삶, 행복한 삶, 자립하는 삶, 차별 없는 삶, 함께하는 삶의 5가지 주제로 세션이 진행됐다.

 

건강한 삶세션에서는 임종한 인하대학교 의과대학 교수(장애인 의료접근성 보장방안), 마이클 솔리노 모스재활병원 재활전문의(재활치료의 테크놀로지)가 발표한다. ‘행복한 삶세션에서는 배은주 빛된소리글로벌예술협회 이사장(장애인의 문화권 보장방안), 정진완 대한장애인체육회 이천훈련원 원장(장애인 삶의 질 향상을 위한 체육활동)의 발표가 있었다.

 

둘째 날인 18일에는 자립하는 삶, 차별없는 삶, 함께하는 삶 세션이 이어졌다.‘자립하는 삶세션에서는 김성태 송파구장애인직업재활지원센터장(중증장애인직업재활지원사업 10년의 이야기미래와 혁신을 말하다”), 폴라 존슨 신시내티 아동병원 프로그램 전문가(지적장애 및 발달장애가 있는 젊은 성인들의 의미있는 취업 달성), 고귀염 한국장애인개발원 직업재활부 부장(현장중심 직업훈련(First job) 현황 및 향후 발전방향)이 발표했다.

 

차별 없는 삶세션에서는 윤삼호 한국장애학회 이사(유니버설디자인 전개과정과 무장애환경 제고방안), 다카하시 기헤이 토요대학 교수(2020년 도쿄 올림픽?패럴림픽 유니버설디자인의 사례와 흐름), 류상오 한국장애인개발원 유니버설디자인환경부 UD환경팀 과장(장애인 편의시설 실태와 유니버설디자인 대응의 필요성)에 대해 발표했다.

 

마지막으로 함께하는 삶세션에서는 김용득 성공회대학교 사회복지학과 교수(발달장애인 지역사회 자립을 위한 서비스 발전방향: 중증발달장애인을 중심으로), 송지연 양천구장애인권교육센터 장애인권강사(발달장애인 당사자 관점에서 바라본 정책 및 발전방향), 신권철 서울시립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발달장애인의 삶과 자기결정: 후견과 권리구제를 중심으로)를 주제로 발표가 진행된다. 각 세션이 끝난 후에는 현장토론이 진행됐다.

 

한편 이번 컨퍼런스는 한국장애인개발원 창립 30주년을 맞아 장애인 삶의 비전을 모색하고 장애인 정책의 지속가능한 발전방향을 논의하고자 마련되었다.

기사입력: 2019/04/27 [11:07]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