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향유 폭을 넓힌다

지방박물관 기구-인력 확대

국립박물관의 문화콘텐츠와 교육행사가 확대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국민들이 자주 찾는 박물관의 문화 콘텐츠와 전시·교육 행사가 더욱 풍부해질 것으로 보인다.

행정안전부와 문화체육관광부는 박물관 문화서비스 확대 및 국민 접근성 향상을 위해 경주박물관 등 지방박물관을 포함한 국립박물관의 조직개편을 주요 내용으로 하는 '문화체육관광부와 그 소속기관 직제 일부개정령안'이 국무회의에서 통과되었다고 밝혔다.

이번 개편으로 지방박물관 중 방문객 수가 가장 많은 경주박물관은 기존 '학예연구실'이 '학예연구과'와 '교육문화교류과'로 확대된다. 외국인·학생 등의 방문이 늘어남에 따라 이에 맞는 문화행사 기획 및 박물관 교육 서비스를 늘리기 위함이다.

대구박물관은 관장 직급이 고위공무원단으로 격상된다. 시설 및 소장품 규모 등 업무 환경에 걸맞게 위상을 정립하고, 인근 문화기관과 원활한 협조체계를 구축할 필요성이 높아짐에 따른 것이다.
광주·전주·대구박물관은 소장품 관리 및 지역 문화행사·박물관교육 서비스를 강화하기 위하여 학예연구사를 각각 2명씩 증원한다.

한편, 국립중앙박물관에는 '미래전략담당관'과 '박물관정보화과'가 새롭게 설치된다. 이는 중앙박물관의 대국민 서비스 종합기획 역량을 높이고, 장애인이나 원격지에 사는 국민들의 접근성 강화를 위한 디지털 콘텐츠를 늘려나가기 위함이다.

이와 같은 국립박물관의 조직개편은 과거 지방박물관의 기구·인력이 부족하여 국민들의 문화향유 수요 증가에 효과적으로 대응하지 못하고, 중앙박물관 또한 이를 체계적으로 지원하는데 구조적 한계가 있다는 지적에 따른 것이다. 이번 국립박물관 조직 개편을 계기로 이러한 한계를 해결하고, 수준 높은 문화서비스를 제공하여 국민들에게 더 가까이 다가가는 국립박물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사입력: 2019/05/05 [17:06]  최종편집: ⓒ

필자의 다른기사보기 메일로 보내기 인쇄하기

광고
광고
사랑의 후원금
사랑의 후원금 자세히 보기
사랑의 후원금 후원양식 다운로드
사랑의 후원금